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8:15
성경말씀 

(삿5:15~16) 잇사갈의 방백들이 드보라와 함께하니 잇사갈의 심사를 바락도 가졌도다 그 발을 좇아 골짜기로 달려 내려가니 르우벤 시냇가에 큰 결심이 있었도다 네가 양의 우리 가운데 앉아서 목자의 저 부는 소리를 들음은 어찜이뇨 르우벤 시냇가에서 마음에 크게 살핌이 있도다 

오늘의 만나

 사사기 5장 15절과 16절은 ‘마음의 큰 결심’과 ‘마음의 큰 살핌’을 말합니다. 비참한 상황에서는 누구도 자기의 마음을 살피지 않았지만, 하나님의 왕국을 위해 싸우기 위해 일어나 다른 이들을 따르는 데 있어서는 백성들에게 마음의 큰 살핌이 필요했으며, 마음의 큰 결심이 필요했습니다. 우리는 이것을 오늘날 우리의 활력 그룹 실행에 적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활력 그룹을 위해 우리에게는 많은 회개의 기도가 필요합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자연히 마음을 살피는 것이 있게 됩니다. 이것은 주님의 회복 안에 있는 현재의 필요를 따라 주님을 위해 살고 싸우려는 결심을 산출합니다. 특히 우리는 주님의 증가를 위해 사람들을 얻는 것에 관해 주님 앞에서 결심해야 합니다. 이것이 ‘마음의 큰 결심’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8:10
성경말씀  

(수7:6) 여호수아가 옷을 찢고 이스라엘 장로들과 함께 여호와의 궤 앞에서 땅에 엎드려 머리에 티끌을 무릅쓰고 저물도록 있다가 

 오늘의 만나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 “이스라엘이 범죄하였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수7:11). 이 죄로 인해 하나님은 그들에게서 그분의 임재를 거두시고 그들에게서 떠나 계셨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께 아이성을 치기 위해 무엇을 하기 원하시는지를 여쭈어 보아야 했습니다. 이스라엘이 아이에서 패배한 비밀은 그들이 하나님의 임재를 잃었다는 것과 더 이상 그들이 그분과 하나가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이 패배 후에, 여호수아는 법궤 앞에서 주님과 함께 머무는 공과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마침내, 주님은 그에게 말씀하기 시작하셨고, 그에게 어떻게 할 것을 말씀하기 시작하셨고, 그에게 어떻게 할 것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원칙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동일합니다. 우리에게 하나님의 임재가 있다면, 우리에게는 지혜와 통찰력과 안목과 사물에 관한 내적 지식이 있을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8:05
성경말씀 

 (신33:20~21) 갓이 암자자같이 엎드리고 팔과 정수리를 찢는도다 그가 자기를 위하여 먼저 기업을 택하였으니 ... 그가 백성의 두령들과 함께 와서 여호와의 공의와 이스라엘과 세우신 법도를 행하도다 

 오늘의 만나

 
 “먼저 기업을 택하였으니”라는 말은 요단 동편의 땅을 가리킵니다. 갓은 자신을 위하여 그 부분을 받았지만 그것을 누리기 위해 그곳에 머물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대신, 그는 백성의 두령들, 다른 지파들의 방백들과 함께 와서 그 땅의 나머지를 위하여 싸움을 시작하였습니다. 갓의 가장 좋은 방면은 원수의 머리를 짓밟은 것만이 아니라 자신으로 인한 그의 승리를 누리려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비록 그는 요단 동편에 땅을 얻었지만 다른 지파들이 그 땅에 속한 그들의 분깃을 얻기까지 그것을 누리려 하지 않았습니다. 갓은 모든 지파들이 그들의 몫을 소유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땅을 얻기 위하여 다른 지파들과 함께 전쟁에 나가 싸웠습니다. 구약의 이 비유에 대한 신약의 해석은 우리가 항상 형제들, 몸의 지체들을 돌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몸을 관심해야 하고 몸과 함께 움직여야 합니다. 당신은 당신이 거하는 지방만을 관심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몸 전체를 관심하고 있습니까?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8:00
성경말씀 

 (창22:2)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지시하는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오늘의 만나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그의 사랑하는 독자를 바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이 이것을 하기가 얼마나 어려웠겠습니까? 우리가 아브람함이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입니다. “주님, 나는 백이십 세나 됩니다. 그리고 사라는 죽을 것입니다. 어떻게 당신이 나에게 주신 것을 당신에게 다시 바치라고 요구하실 수 있습니까?”  그분이 우리에게 주신 은사들, 능력, 일, 성공은 다시 그분께 드려져야 합니다. 우리가 주님을 잘 누린 후, 어느 날 주님은 그분이 우리에게 주셨던 은사, 일, 성공을 그분께 다시 되돌려 주기를 우리에게 요구하실 것입니다. 그분은 말씀하실 것입니다. “이제 내가 너에게 어떤 것을 요구할 시간이다. 나는 너에게 나를 위해 일하라고 하거나 선교 지역으로 가라고 요구하지 않겠다. 나는 내가 너에게 주었던 것을 다시 돌려주기를 너에게 요구한다.” 이것이 오늘날 우리 모두가 취해야 하는 길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