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7. 14:25
성경말씀 

 (롬8:4) 이것은 육체를 따라 행하지 않고 영을 따라 행하는 우리 안에서 율법의 의로운 요구가 이루어지도록 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오늘의 만나  
우리는 자녀들을 대할 때 우리 영을 주의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 영이 동의하는가, 혹은 우리가 감정을 따라서 행동하고 있지는 않은가?’를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감정을 부인하고 우리 영으로 돌이켜야 합니다. 그럴 때 우리 영 안에서 그 영이 말씀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자녀에게 화를 내려고 할 때, 그 영은 “네 방으로 들어가서 기도하라. 지금은 자녀들에게 이야기하지 마라.”고 말씀하실 지도 모릅니다. 그것은 일종의 성화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말씀하시는 영이 계속 말씀하실 것입니다. 그분은 우리를 말씀 한 부분을 읽도록 인도하실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 우리는 영양 공급을 받으며, 영적 자양분으로 인해 신성한 생명 안에서 자랍니다. 만일 우리가 가정생활에서 우리 영을 주의하지 않는다면 확실히 즐거운 가정을 가질 수 없을 것이며, 하나님도 그분의 아들의 명분과 그분의 가정을 위해 우리를 거룩하게 하실 수 없을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