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샬롬1 2018. 9. 29. 08:45

우리는 마땅히 영 안에서 변화무쌍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주님 당신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 더 이상 유죄 판결을 받지 않습니다
할렐루야 !
유죄 판결이 없습니다 아 멘!``

당신이 집회소에 들어가 자리에 앉았을 때에도 여전히 찬양할 것이다

지금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 있는 사람은 유죄 판결을 받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님
주님께 감사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 있습니다
할렐루야!
이렇게 말할 때 집회가 살아 나게 된다

이때 더 좋은 것은 어떤 한 형제가 그 말을 이어 받아서
``오 주님 당신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이제 유죄 판결이 없다니 너무나 좋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뒤 이어서 어떤 자매가 일어나서 ``주님께 감사합니다 우리가 모두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 있습니다``라고 말한다면 이런 찬미는 살아 있고 신선하다

안타깝게도 우리의 기도와 찬미는 자주 구태의연한 문장들이라는 것이다

어떤 때 우리는 심지어 기도 안에서 말씀을 전한다

이로 인해 내 안에는 한 가지 참된 부담이 있는데 그것은 우리 모든 사람이 영 안으로 돌이킬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다

주님께서 오실 날이 가까워 오는데 교회의 상황이 혼란스럽고 죽어 있다면 주님은 어떻게 오실 수 있겠는가?

오늘날 우리 모두가 관념이 전환되어야 한다


영과 진실함
안에 있는
교회생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