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01.30 16:01

9:4 나를 보내신 분의 일을 우리는 낮동안에 해야 합니다. 아무도 일할수 없는 밤이 오고 있습니다.

5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 나는 세상의 빛입니다.

6 예수님께서 이말씀을 하시고,땅에 침을 뱉으셔서 진흙을 이기시어 눈먼이의 눈에 바르시고

7 그에게 말씀하셨다.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십시오.``(실로암은 보내어졌다 는 뜻) 그러자 그가 가서 씻고 보게 되어 돌아갔다.

8 이웃 사람들과 그리고 그가 거지인것을 전에 보았던 사람들이 ``이 사람은 앉아서 구걸하던 사람이 아닙니까?`` 라고 말하자,

9 어떤 사람들은 ``그 사람입니다.``라고 하고 다른 사람들은 ``아닙니다. 그와 비슷한 사람입니다.`` 라고 하니 그가 ``내가 그 사람입니다.`` 라고 말하였다.

10 그러자 사람들이 그에게 ``그러면 어떻게 눈을 뜨게 되었습니까?``라고 하니,

11 그가 대답하였다. ``예수라는 분께서 진흙을 이기시어 내 눈에 바르시고, 나에게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십시오` 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내가 가서 씻었더니 볼수있게 되었습니다.

12 그들이 그에게 ``그사람이 어디 있습니까?``라고 하니, 그가 ``모르겠습니다.``라고 말하였다

13 그들이 전에 눈먼 이였던 그를 바리새인들에게 데려갔다.

여기서 씻는다는 것은 진흙을 깨끗이 씻어내는 것인데, 이것은 침례를 통해 체험하는 것처럼 우리의 인성을 씻어내는 것을 상징한다. 그가 가서 씻은 것은 그가 생명주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했다는 것을 가리킨다. 그래서 볼수있게 되었다. 주님의 기름바름에 순종할때, 우리는 깨끗하게 되고 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