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2. 25. 00:15

찬양 377회 - 나는 인생의 산과 들 804장




804-나는 인생의 산과 들



1- 나는 인생의 산과 들 방황하며 삶의 의미를 찾았지만

내가 얻은 건 공허와 깊은 실망 귀한 세월만 다 보냈네

어느 날 주님이 나를 부르시어 그의 품 안에 안으실 때

나는 당신께 매혹 돼 이끌리며 인생의 참 뜻 알게 됐네


2- 이제 영광의 주 예수 얼굴 볼 때 날 위해 가시관 쓰셨네

못 박힌 두 손 상처도 생생하여 나는 사랑의 손 잡았네

지금 난 여기서 그리스도 누려 날로 그와 더 친근해져

시냇물 흘러 바다에 돌아가듯 나는 주 안에 잠겨지네




지방교회 -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oe 2019.02.25 07:25  Addr  Edit/Del  Reply

    아멘!
    지금 난 여기서 그리스도 누려 날로 그와 더 친근해져!
    시냇물 흘러 바다에 돌아가듯 나는 주 안에 잠겨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