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8.22 05:00

성경이 계시하는 성육신의 참된 의미를 아는 지금은 '무한하신 하나님이 유한한 사람 속에 제한 받으신 기묘한 기적' 앞에 놀라며 감사할 뿐입니다. 

(1) 성육신은 구약에서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과는 판이하게 다른 것입니다. 

성육신은 '하나님'이 사람으로 이 땅에 오셔서 '하나님-사람'(God-man)이 되신 기묘한 사건입니다. 그런데 구약을 보면 하나님이 성육신 하시기 이전에도 아브라함(창18:2, 13, 33), 마노아의 아내(삿13:3, 10, 22) 등에게 사람으로 나타나셨던 일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구약 시대 때 사람으로 오셨던 하나님과 신약의 성육신은 어떻게 다릅니까? 

총신대학과 합동 신학원을 졸업한 어떤 장로교신학자는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구약시대 그리스도께서 '여호와의 사자'로서 나타나서 사람처럼 행동하셨지만 그리스도께서 실제로 육신을 가지고 나타나신 것은 아니다. 즉 구약에서는 '육체를 가진 사람처럼' 나타나셨을 뿐이지만, (신약의) 성육신을 통해서는 '실제로 육체를 가진 사람'으로 이 땅에 오셨다. 구약의 나타나심은 사람의 구속을 위한 것이 아니나 인간의 구속을 위한 주님의 성육신 때는 육체를 입으셔야만 했다"(이남종, 모세 오경에 나타난 그리스도, 새순출판사, 1992, 80-81쪽). 


(2) 성육신은 전능하신 하나님이 참사람의 육신(인성)을 입으신 것입니다.
 

요한복음 1:1, 14에 의하면 말씀이신 하나님은 어느 날 육신이 되셨습니다. 이것은 창 3:15에서 예언되고 갈 4:4에서 성취된 사실로서, '하나님'(God)이 사람의 생명과 본성을 가지시어 '하나님-사람'(God-man)이 되신 것을 의미합니다. 여기서 한가지 주의 할 것은 하나님이 입으신 이 육신은 죄만 없으시되 평범한 사람들의 육신과 똑같은 육신이라는 사실입니다. 

과거에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이 진짜 육신이 아니라 '환영'(phantasm)을 입은 것이라거나 사람이긴 하지만 '사람의 영' 부분은 '로고스'로 비밀스럽게 대치되었다고 이단적으로 말했습니다(요1:14, 요일4: 2-3, 회복역 각주 참조). 또 어떤 사람들은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은 분리된 채로 있다고 하거나, 정반대로 주님의 신성과 인성이 하나로 융합되어 제3의 물질이 되었다고 잘못 가르쳤습니다. 

진지의 변호와 확증 - 위트니스 리

그러나 그리스도는 위의 이단적인 가르침들과는 달리 완전한 참 사람이십니다(요19:5, 행13: 39, 딤전2:5). 또한 신성한 생명과 본성에 더하여 사람의 생명과 본성을 가지시되, 두 본성은 혼돈 되거나 분리되지 않고 제3의 본성을 산출하지도 않습니다. 즉 성육신 하신 우리 주님은 '온전한 하나님이시자 완전한 사람'(complete God, perfect Man)이시고, 두 본성을 가진 한 인격이시고, 분리됨이나 혼잡 됨이 없는 비밀들 중에 비밀(골2:2)이시고, 우리의 경배와 찬양을 받기에 합당한 분이십니다(WL, 진리의 변호와 확증, 한국복음서원, 1996, 91-97쪽). 

(3) '삼위(일체)하나님 전체'가 아들 안에서 육신을 입으신 것입니다. 

솔직히 지금도 많은 분들이 삼위 중 아버지는 아니고 아들 하나님(1/3)만 사람이 되셨다고 생각하십니다. 그리고 아버지 하나님은 예수님을 이 땅에 내려보내고 저 하늘 어디엔 신비하게 남아 계신다고 알고 계십니다. 물론 지금은 승천하신 아들을 자신의 옆자리에 앉혀두고 계신다고 생각하시겠지요. 어쨌든 그분들 신학으로는 아버지 하나님이 사람 가까이 또는 사람 안에 오신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요일2:23, 4:15, 요14:10,-11, 20, 23). 이렇게되면 그분들이 영접한 영생도 아버지하나님은 빠진 불완전한 하나님의 생명이 되고 맙니다. 더구나 그분들은 성도들이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습니다(살전1:1, 요일2:24). 

그런데 이것은 삼위 하나님을 칼로 '무우 토막 자르듯' 잘라내고 분리시킨 잘못된 삼위일체관의 심각한 후유증일 뿐 성경의 순수한 가르침은 아닙니다. 

  성경이 밝히고 있는 성육신은 구별되나 분리할 수 없는 아버지, 아들, 성령을 포함한 온전한 하나님이 아들 안에서 육신을 입으셨다는 것입니다(골2:9, 딤전3:16). 이점은 성육신 한 예수님 자신이 하나님의 거처인 장막의 실제라고 말한 성경말씀들에서도 증명됩니다(요1;14원문, 2:19 -21, 이 남종 위책, 134-135쪽 참조). 따라서 구약에서는 하나님을 만나려면 물질적인 성막에 나아갔지만 신약에서는 아버지 하나님을 포함한 온전한 하나님을 만나려면 움직이는 성막이신 예수님께 나아가면 되는 것입니다.  

성경은 심지어 예수님이 성막이실 뿐 아니라 하나님과 사람이 만나는 바로 그 장소인 '속죄소'라고 말합니다. 즉 구약의 출25:17의 속죄소에 해당되는 히브리어는 kapporeth인데 70인 역은 이것을 '힐라스테리언'으로 번역했고, 예수님 자신을 가리키는 롬3:25의 화해장소(개역성경은 화목 제물로 오역함) 역시 출25:17의 속죄소와 똑같은 '힐라스테리언'입니다. 이것은 하나님 사람이신 주 예수님 자신이 구약의 성막의 실제이실 뿐 아니라 하나님과 사람이 만나는 장소인 '속죄소'의 실제임을 가리킵니다. 이러한 주님이 지금은 믿는 이들 안에 생명으로 들어와 계십니다. 

이처럼 그리스도의 성육신은 단지 1/3 하나님만이 아니라 아버지, 아들, 성령 하나님 전체가 아들 안에서 사람이 되신 것임(골2:9, 딤전3:16)을 아는 것은 '맏아들'을 바로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08.22 09:32 신고  Addr  Edit/Del  Reply

    삼일 하나님 전체가 아들 안에서 육신을 입으셨다... 얼마나 성경적이고, 체험 안에서 '아멘'이라고 외칠 수 있는 말씀인가...?

  2.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08.22 16:40 신고  Addr  Edit/Del  Reply

    상일하나님에 대한 합당한 이해가 진리를 깨닫고 하나님을 알아가는 일의 가장 중요한 일인 것 같아요.^^

  3. zoe zo 2018.08.23 14:25  Addr  Edit/Del  Reply

    아멘! 유일하신 하나님이 三而一 하나님이심을 인해, 신성하시며 기묘하신 그분의 경륜을 인해, 주 하나님을 찬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