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 4. 1. 08:25

13:1 유월절 전에 예수님은 이 세상을 떠나셔서 아버지께로 가셔야 할 자기의 때가 온것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기를 끝까지 사랑하셨다.

2 저녁식사를 하는중에 마귀가 이미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속에 예수님을 배반할 생각을 넣어주었다.

3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모든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자기가 하나님에게서 왔다가 하나님께로 갈 것을 아시고,

4 저녁식사 자리에서 일어나시어 겉옷을 벗어 놓으시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동여매셨다.

여기서 겉옷은 주님께서 표현하신 그분의 미덕들과 속성들을 상징한다. 그러므로 겉옷을 벗어놓은 것은 그분께서 자신의 존재의 표현을 벗어 버리신것을 의미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4.02 07:08  Addr  Edit/Del  Reply

    아멘! 늘 주 예수님의 겸양과 관용의 미덕을 살아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