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21. 1. 11. 08:41

1:13 여러분은 전에 내가 유대교에 있을때 행한 일에 대하여 들었을 것입니다. 나는 하나님의 교회를 몹시 박해하였으며, 아주 없애 버리려고까지 하였습니다.

14 또한 나는 유대교 안에서 내 동족 중 많은 동년배들보다 앞서 가고 있었으며, 내 조상의 전통에 대하여 훨씬 더 열성적이었습니다.

15 그러나 나를 모태에서부터 따로 분별하시고 그분의 은혜로 나를 부르신 하나님께서

16 내가 그분의 아들을 이방인들에게 복음으로 전파하도록 하시려고, 그분의 아들을 내안에 계시하시기를 기뻐하실때에, 나는 즉시 어떤 사람과도 의논하지않았고,

17 또 나보다 먼저 사도 된 사람들을 만나려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지도 않았으며, 오히려 아라비아로 갔다가 다시 다마스쿠스로 돌아왔습니다.

18 그리고 나서 삼년뒤에 내가 게바를 방문하려고 예루살렘에 올라가서 그와 함께 십오일 동안 머물렀으나,

19 주님의 동생 야고보외에 다른 사도들은 아무도 만나 보지 못하였습니다.

20 지금 내가 여러분에게 쓰고 있는 이것은 거짓말이 아닙니다. 보십시오, 내가 하나님 앞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21 그후에 나는 시리아와 길리기아 지역에 갔었습니다.

22 그때 그리스도 안에 있는 유대지역의 교회들은 나를 얼굴로는 알지 못했습니다.

23 그러나 그들은 다만 ``이전에 우리를 박해하던 사람이 이전에 아주 없애버려 했던 그 믿음을 지금은 복음으로 전하고 있습니다.``라는 말만 듣고서도,

24 나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습니다.

바울이 부름받고 사도가 된것은 모세가 전한 율법으로 말미암은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은 것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