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1. 2. 16. 00:10

찬송가 885회

주 안에서 성도 서로 지체돼

찬송가 618장


1- 주 안에서 성도 서로 지체돼

동역하여 함께 한 몸 이루네


2- 은사는 많으나 성령은 하나

직임은 많으나 주도 하날세


3- 어떤 지체든지 모두 소중해

각자 위치 있고 기능 있다네


4- 받은 은혜 은사 크든 작든지

자고하지 않고 겸손해야 돼


5- 각자 직임 다해 기능 나타내

따로 행치 않고 충성 다하네


6- 서로 공급하고 서로 포용해

불화 간격 없이 주 으뜸 삼아


7- 주는 머리시요 교회는 그 몸

성령은 곧 관유 우린 하날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