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1. 18:25
슥6 -13  .....만군의 여호와께서 대제사장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시되 보라 순이라 이름하는 사람이 자기 곳에서 돋아나서 여호와의 전을 건축하리라 그가 여호와의 전을 건축하고 영광도 얻고 그 보좌에 앉아서 다스릴 것이요 또 제사장이 자기보좌에 있으리니 이 둘 사이에 평화의 의논이 있으리라 하셨다 하고 스가랴서1장부터6장까지에서 위로와 위안과 격려를 주는 여덟 이상들은 유다 총독 스룹바벨과 연결괸 대제사장 여호수아에게 면류관이 씌워진 것으로 확증된다. 유다총독 스룹바벨은 다윗의 순으로서 왕의 직분을 가지신 그리스도를 예표하고, 대제사장 여호수아는 제사장 직분을 가지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이 두 사람으로 예표되신 그리스도는 두 직분은 곧 제사장 직분과 왕의 직분을 지니신 유일한 분이시다. 인류 역사 전체에서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행정 안에서 이 두 직분에 대한 책임을 짊어질수 있는 자격을 가진 유일한 분이시다. 따라서 히브리서7장에서 그리스도는 멜기세덱으로 예표되신 것처럼 대제사장과 왕 모두이시다. 멜기세덱은 제사장 직분과 왕의 직분 모두를 갖고있기 때문에, 하나님의 행정 안에서 제사장 직분과 왕의 직분 모두를 갖고 계신분이신 그리스도의 예표였다. 스가랴서6장13절에서 "이 둘 사이"는 제사장 직분과 왕의 직분 사이를 의미한다.구약에서는 어떤 왕도 제사장이 될 수 없었지만, 천년 왕국에서는 그리스도와 이기는 이들 모두가 다스리는 왕들과 하나님을 섬기는 제사장들이 될 것이다. 이 두 직분은 그리스도와 이기는 이들 모두 안에서 하나로 합쳐진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에 누림  (0) 2018.05.1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