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3:20
계21:23  그 성에는 그 성을 비춰 줄 해와 달이 필요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영광이 그 성을 밝게하며 , 그 성의 등이 어린양이기 때문입니다. 요일1:5  우리가 그분께 듣고서 여러분에게 전해 주는 메시지는 바로 하나님은 빛이시며, 그분 안에는 어둠이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시편 119편 130절은 주의 말씀을 열면 빛이 비친다고 말한다. 매일 우리는 거룩한 말씀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이럴때 우리는 빛을 보고 빛 안에 잇을 것이다. 이 빛은 말씀을 통해 임하는 하나님 자신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의 타고난 능력에 따라서나 우리가 받은 교육에 따라서 어떤 상황을 이해하려고 하거나 어떤일을 하려고 해서는 안된다.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여러 종류의  천연적인 빛과 인공적인 빛에 의해 분열되었지만, 우리는 유일한 빛, 참된 빛, 가장 높은 빛에 의해 통제받아야 한다. 이빛은 구속하시고 빛 비추시는 우리의 하나님이다. 우리는 이 빛을 우리의 일상 생활에 적용해야 한다. 많은 성도들이 그들의 천연적인 능력을 너무나 많이 사용하고 있다. 심지어 교회생활에서도 그렇다. 그리고 이러한 잉 때문에 원방하고 따지는 일이 많이 생긴다. 우리에게는 천연적이고 인공적인 빛이 필요하지 않다. 그리스도의 몸을 건축하기 위해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오는 신성하고 구속하고 비추는 빛 아래 행하고 살아야 한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