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4:15
성경말씀  

(창1: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단2:44~45) 이 열왕의 때에 하늘의 하나님이 한 나라를 세우시리니 이것은 영원히 망하지도 아니할 것이요 그 국권이 다른 백성에게로 돌아가지도 아니할 것이요 도리어 이 모든 나라를 쳐서 멸하고 영원히 설 것이라 왕이 사람의 손으로 아니하고 산에서 뜨인 돌이 철과 놋과 진흙과 은과 금을 부숴뜨린 것을 보신 것은 크신 하나님이 장래 일을 왕께 알게 하신 것이라 이 꿈이 참되고 이 해석이 확실하니이다 (계11:15) 일곱째 천사가 나팔을 불자, 하늘에서 “세상의 왕국이 우리 주님과 그분의 그리스도의 왕국이 되었으니, 그분께서 영원무궁히 왕으로서 다스리실 것입니다.”라고 말하는 큰 음성이 있었습니다. 

 오늘의 만나

 
 성경은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셨다는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성경은 그분이 지금 우리가 논하고 있는 세상을 창조하셨다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성경에서 ‘세상’의 의미는 일정한 발전을 거쳐 신약에 이르러서야(비록 시편과 몇몇 선지서 안에서 이미 간략하게 제기되기는 했어도) 완전히 영적인 의미를 갖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아주 쉽게 이 발전의 원인을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이 타락하기 이전의 세상은 단지 땅과 사람과 사물 등의 의미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직 체계적인 코스모스(kosmos)가 구성되지 않았을 그때에는 ‘세상’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타락으로 인해 사탄이 자기 자신이 설계한 체계를 이 땅에 가져온 후로부터 우리가 말하는 세상의 체계가 시작된 것입니다. 처음에는 우리의 물질적인 땅과 사탄 체계의 ‘세상’은 전혀 관계가 없었으며 사실상 사람도 그와 관계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사탄은 사람의 죄로 말마암아 사람이 그에게 연 문을 이용하여 자신이 세운 조직을 이 땅에 가져온 것입니다. 그때부터 이 땅은 ‘세상’ 안에 있게 되었고, 사람도 ‘세상’ 안에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타락 이전에는 ‘땅’이 있었고, 타락 이후에는 ‘세상’이 있게 되었으며, 주님이 오실 때에는 ‘왕국’이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세상이 사탄에게 속하듯, 왕국은 우리의 주 예수님께 속한 것입니다. 더욱이 오늘날의 이 세상을 대신하고 장래에도 세상을 대신하는 것은 바로 이 왕국입니다. 그 ‘사람의 손으로 하지 아니한 돌’이 사람의 상(像)을 깨뜨리면, 그때 이 세상 나라는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단2:44~45, 계11:15)가 될 것입니다.
출처 : 성경으로 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