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14:20
성경말씀  

(고후3:16) 그러나 언제든지 그들의 마음을 주님께로 돌이키기만 하면, 그 너울이 벗어질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젊은이들에게 가장 큰 문제점은 비교하는 것입니다. 두 사람이 같은 장소에서 함께 일할 때, 한 사람이 칭찬을 받는다면 다른 사람은 마음이 무척 상할 것입니다. 이러한 느낌은 빛을 가리게 됩니다. 다른 사람이 칭찬받을 때 우리는 어떤 종류의 느낌을 갖습니다. 이러한 느낌들이 하나의 수건, 곧 빛을 가리고 우리의 마음을 순수하지 못하게 합니다. 무엇이 순수한 마음입니까? 만일 내가 순수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 사람들이 내가 잘못되었다고 말할 때 나는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내가 잘했다고 말할 때에도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나를 칭찬할 때에도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고, 사람들이 나를 칭찬하지 않을 때에도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나는 사람들의 칭찬을 원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 자신만을 원합니다. 우리가 많은 것들을 원하고 우리의 원함이 복잡하다면 모든 것이, 심지어 우리의 영적인 추구조차도 빛을 가리는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빛을 보기 원한다면 우리를 가리는 모든 것을 벗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도를 적시는 새벽이슬  (0) 2018.05.15
세일즈맨  (0) 2018.05.15
비교하는 것  (0) 2018.05.15
마음이 순수한 사람  (0) 2018.05.15
나는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죽노라  (0) 2018.05.15
강한 자를 결박함  (0) 2018.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