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3:40
창48:14 그런데 이스라엘은 에브라임이 작은 아들인데도 오른손을 내밀어 에브라임의 머리 위에 얹었고, 므낫세는 큰아들인데도 왼손을 므낫세의 머리 위에 얹었다. 이스라엘은 통찰력 있게 그의 손을 얹었다. 고전 7:40 그러나 내 의견에는 과부로 지내는 것이 더 복된 것입니다. 나는 나에게도 하나님의 영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야곱의 빼앗는 손은 결국 촉복하는 손이 되었다. 창세기 25장에서 우리는 야곱이 어머니의 태속에 있었을 때조차도 빼앗는 일을 한 것을 본다. 야곱은 얼마나 능숙하게 배앗는 일을 잘 하였는지 ! 그러나 창세기 47장과 48장에서는 이 빼앗는 수 손이 축복하는 손이 되어, 사람들을 하나님의 임재 안으로 이끌고 하나님을 사람들 안으로 공급하여 사람들이 하나님을 누리도록 하게 하는것을 본다. .....여기서 우리는 생명의 성장과 성숙할 필요가 있다. 이것은 우리가 그리스도로 채워져 다른 이들을 축복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한 것이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오 완전한 구원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7
TAG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3:35
성경말씀  

빌2:5~6 여러분 안에 이 생각을 품으십시오. 곧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 있었던 생각입니다. 그분은 본래 하나님의 모습으로 존재하셨으나, 하나님과 동등하신 것을, 붙잡고 놓지 않아야 할 보배로 여기지 않으시고, 

 오늘의 만나

 바울이 말한 우리가 품어야 할 마음은 빌립보서 2장 3절에 있는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것이고 4절에 있는 자기만 돌아보지 않는 것입니다. 이러한 생각은 또한 그리스도께서 자기를 비우시고 종의 형체를 가지시어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셨을 때에 그분 안에도 있었습니다. 그런 생각을 가지려면 우리가 그리스도의 속 부분들 안에서 그분과 하나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를 체험하려면 우리는 이 정도까지 그분과 하나 되어야 합니다. 즉 그분의 부드러운 내적 느낌과 생각에서 하나 되어야 합니다. 주님은 비록 하나님과 동등하셨지만 하나님과 동등하심을 붙잡고 보유할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주님은 하나님의 형체(하나님의 본성이 아님)를 내려놓으셨고 자신을 비워 종의 형체를 취하셨습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3:30
성경말씀  

(엡4:29~30) 어떤 나쁜 말도 여러분의 입 밖에 내지 말고, 오히려 듣는 사람들을 건축하는 데 좋은 말을 필요에 따라 하여, 그들에게 은혜를 끼치도록 하십시오. 하나님의 성령을 슬프시게 하지 마십시오. 여러분은 그분 안에서 구속의 날에 이르도록 도장 찍혔습니다. 

 오늘의 만나

 
 사도 바울은 우리에게 사람들을 건축하는 데 좋은 말을 하여 은혜를 끼치도록 하고 성령을 슬프시게 하지 말라고 합니다. 여기서 은혜는 우리의 누림과 공급이신 그리스도이십니다. 우리의 말은 다른 사람들에게 은혜를 전달해야 합니다. 다른 사람들을 건축하는 말은 언제나 듣는 사람들에게 은혜이신 그리스도를 공급합니다. 우리의 생활은 예수께서 사셨던 것처럼 은혜와 실재로 충만한 생활이어야 합니다. 은혜는 누릴 수 있도록 우리에게 주어진 하나님이시고 실재는 우리의 실재로서 계시되신 하나님이십니다. 우리가 실재를 살며 말할 때에 하나님을 우리의 실재로서 표현하게 되고 다른 사람들은 하나님을 그들이 누리기 위한 은혜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성령을 슬프시게 하는 것‘은 성령을 기쁘시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성령은 영원히 거하시며 결코 우리를 떠나지 않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성령을 따라 행하지 않을 때 즉 세부적인 일상생활에서 은혜와 실재의 원칙에 따라 살지 않을 때 그분은 근심하십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3:25
2013-04-26 10.09.08 민6:23-26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을 축복하며 그들에게 이렇게 말해야 한다. '여호와께서 그대에게 복을 주시고 그대를 지켜 주실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그대에게 그분의 얼굴을 비추시고 그대에게 은혜를 베푸실 것입니다. 민수기6장23절부터 27절까지에서 우리는 축복을 전형을 본다. 여기서하나님은 제사장들에게 이스라엘 자손을 축복하라고 명하셨다. ......여기의 축복은 삼중축복이다. 왜냐하면 축복은 하나님을 사람안으로 분배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삼일성, 아버지와 아들과 영과 관련된다. 민수기 6장에 있는 축복은 구약의 축복이나 신약의 축복이라기보다는, 삼일하나님의 영원한 축복이다. 이 축복은 바로 삼일 하나님께서 그분의 신성한 삼일성 안에서 우리의 누림을 위해 그분 자신을 우리 안으로 분배하시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영원한 축복이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 완전한 구원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7
아침에누림  (0) 2018.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