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1. 14:55
엡4:3-6 화평의 매는 때로 그 영의 하나늘 힘써 지키십시오, ㅗㅁ이 하나요, 성령도 한 분이십니다. 이와 같이 여러분도 부름을 받았을때 한 소망 안에서 부름을 받았습니다. 주님도 한 분이시요, 믿으도 하나요, 침례도 하나입니다. 하나님도 한 분이시며, 모든 사람의 아버지이십니다. 그분은 모든 사랃위에 계시고 모든 사람을 통과하여 계시고, 모든 사람 안에 계십니다. 에베소서4장3절부터 6절까지에는 삼일성이 암시된다. "ㅗ든 사람 위에"는 주로 아버지를 가리키고, "ㅗ든 사람을 통과하여"는 아들을 가리키며, "ㅗ든사람 안에'는 그 영을 가리킨다. 결국 삼일 하나님은 그 영으로서 우리에게 도달하심으로, 우리 모두 안으로 들어오신다. 그리스도의 몸의 하나닌 신격의 삼일성으로 이루어지는데 근원과 기원이신 아버지는 기원자이시고, 머리와 주님이신 아들을 성취자이시며, 생명 주시는 영이신 그 영은 집행자이시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삼일 하나님을 실재화하고 체험할 때 ,그분 자신께서 우리가 하난되는 근거와 기초가 되신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1. 14:50
성경말씀  

(고전3:6~7)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자라게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심는 이나 물주는 이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오직 자라게 하시는 분은 하나님뿐이십니다. (9) 왜냐하면 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들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경작지이며, 하나님의 건축물입니다. 

 오늘의 만나

 
 하나님의 동역자들인 그리스도의 사역자들이 하나님의 경작지에서 일하는 동안 하나님도 일하십니다. 사람들이 하나님의 동역자가 되어, 그리스도께서 자라시는 하나님의 경작지에서 하나님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것은 어떤한 특권이며 영광입니까! 바울은 믿는이들이 “하나님의 경작지이며, 하나님의 건축물”이라고 말합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생명으로 거듭난 믿는이들은 하나님의 경작지 즉 하나님의 건축을 위해 보배로운 재료들이 산출될 수 있도록 하나님의 새창조 안에서 그리스도께서 자라시는 경작지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경작지일 뿐 아니라 하나님의 건축물입니다. 단체적으로 하나님의 교회인 우리에게는 우리 안에 심겨진 그리스도께서 계십니다. 그리스도는 우리 안에서 자라셔야 하는데, 고린도전서 3장의 의미에 따르면 땅 위에 하나님의 거처를 건축하기 위해 우리에게서 과일이 아니라 보배로운 재료인 금, 은, 보석들을 산출하셔야 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건축이요 하나님의 집인 교회는 그리스도의 증가이며, 무한한 그리스도의 확대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1. 14:45
성경말씀  

(사41:10~11)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 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보라 네게 노하던 자들이 수치와 욕을 당할 것이요 너와 다투는 자들이 아무것도 아닌 것같이 될 것이며 멸망할 것이라. 

 오늘의 만나

 
 그리스도인인 군관 부부가 있었습니다. 군관은 아주 열렬하게 주님을 사랑하고 절대적으로 주님을 의지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하루는 부부가 함께 유람을 하고 있는데 도중에 험한 풍랑으로 작은 배가 위험하게 되었습니다. 부인은 공포에 질려서 남편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는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하고 있었습니다. 부인이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남편은 웃으면서 총을 들고 부인의 가슴을 겨누면서 물었습니다. “무섭소 안 무섭소?” 부인이 “권총이 당신 손 안에 있는데 내가 무서워할게 뭐가 있어요!”라고 대답하자 남편이 말했습니다. “그래요. 우리의 생명은 주님의 손 안에 있어요. 나도 안 무서워요. 왜냐하면 하나님은 나의 구주이시고 나의 친구니까”
출처 : 온전케 하는 예화들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1. 14:40
고후 3:18 그러나 우리 모두는 너울을 벗은 얼굴로 거울처럼 주님의 영광을 바라보고 반사함으로써 그분과 동일한 형상으로 변화되어 영광에서 영광에 이릅니다. 이것은 주 영 에게서 비롯됩니다. 요17:22 아버지께서 나에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준 것은 우리가 하나닌 것같이 그들고 하나가 되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신약 성경을 볼 때 우리는 사도들이 제사장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 그들은 계속해서 주님으로 적셔지도록 주님께 자신을 열어 놓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주님의 참된 단체적인 표현이었다. 사실상 신약에 따르면 믿는 이는 반드시 이러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베드로와 요한은 특별히 이것을 강조했다. 베드로는 시초의 사도였고 요한은 마지막 사도로서 사역했다. 그 주두사도는 모두 우리가 제사장들이요 제사장 체계라고 말했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