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8:00

성경말씀

(고후2:10) 여러분이 어떤 일에서 누구를 용서한다면, 나도 용서합니다. 내가 어떤 일에서 용서했다면, 내가 용서한 것은 여러분을 위하여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용서한 것인데,

오늘의 만나

교회 생활 안에 죄의 문제가 있을 때, 우리는 그것을 느슨하게 방치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많은 생명의 수고를 통하여 그것을 다루어야 합니다. 우리의 실행상의 경향은 문제를 돌보지 않거나 조급하게 돌보거나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성경은 우리가 반드시 이런 일을 주의 깊게 다루어야 함을 보여 줍니다. 이것은 마치 좋은 의사가 죽어 가는 환자를 치유하기 위해 자기의 기술을 사용하는 것과 같습니다. 그는 이 환자에게 조금씩 점차적으로 수고해야 합니다. 바울은 죄 짓는 형제를 다루기 위해 고린도전서를 쓸 때, 그러한 방식으로 수고했으며 고린도후서를 쓰면서 다시 한번 수고했습니다. 우리는 교회 안의 죄 있는 지체를 사랑 안에서 돌보고 지혜로 다루어야 하며 그가 도움을 받아 회개하고 주님께 돌아올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해야 합니다. 우리는 그에게 생명을 사역하여 그가 생명 공급을 받음으로써 주님과 교통하는 것을 회복하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55

성경말씀

(요6:51上)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있는 떡이니, 누구든지 이 떡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입니다. (54)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었고, 내가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떡은 식물의 생명에 속하고 오직 먹이기 위한 것이지만, 살은 동물의 생명에 속하고 먹이기 위한 것일 뿐 아니라 구속하기 위한 것이기도 합니다. 사람이 타락하기 전에 주님은 생명나무이셨는데, 이것은 오직 사람을 먹이시기 위한 것입니다(창2:9). 그러나 사람이 죄에 빠진 후에 주님은 어린양(요1:29)이 되셨는데, 이것은 사람을 먹이실 뿐 아니라 구속하시기 위한 것입니다(출12:4, 7~8). 피와 살의 분리는 죽음을 가리킵니다. 여기서 주님은 그분의 죽음 즉 그분께서 죽으실 것을 분명히 나타내셨습니다. 주님은 우리가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도록, 우리를 위해 그분의 몸을 주시고 그분의 피를 흘리셨습니다. 주님의 살을 먹는 것은 그분께서 우리를 위해 자신의 몸을 주심으로 이루신 모든 것을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며, 주님의 피를 마시는 것은 그분께서 우리를 위해 그분께서 십자가 위에서 행하신 것을 믿어서, 구속을 이루신 그분을 우리의 생명과 생명 공급으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출처 : 감추어진 만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45

성경말씀

(마5:3) “영 안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복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천국이 그들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그리스도를 추구하는 성도는 영 안에서 가난하며 마음이 순수해야 합니다(마5:3,8, 사66:2). 그리스도인은 항상 영 안에서 가난해야 합니다. 영 안에서 가난하다는 것은 당신이 겸손하여 당신이 아무것도 갖지 않았고, 아무것도 알지 못하고, 아무것도 할 수 없으며, 아무것도 아님을 인정하는 것을 뜻합니다. 그리스도 없이, 생명주는영이 없이 당신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영 안에서 가난한 것은 마음이 순수한 것과도 짝을 이뤄야 합니다. 영 안에서 가난한 것은 겸손할 뿐 아니라 또한 영 안에서, 당신의 존재의 깊은 곳에서 비어 있는 것입니다. 마음이 순수한 것은 동기의 문제입니다. 그것은 목적이 단일한 것, 곧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자 하는 한 가지 목표를 갖는 것입니다(고전10:31).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35

성경말씀

(마6:19) 여러분 자신을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마십시오. 거기는 좀이 먹고 녹이 슬며, 도둑이 구멍을 뚫고 훔쳐 갑니다.

오늘의 만나

 어느 날 한 농부가 기쁨에 차서 아내와 가족에게 가장 좋은 암소가 새끼 두 마리를 낳았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한 마리는 붉고 한 마리는 흰 송아지였습니다. “여보, 당신도 마찬가지겠지만, 이 두 마리 중 한 마리를 주님께 드려야 한다는 느낌이 드네요. 잘 길러서 때가 되면 그중 한 마리를 팔아 주님께 헌금합시다.” 농부의 아내는 주님께 바칠 송아지가 어떤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남편은 “그런 일에는 신경 쓰지 말아요. 두 마리를 같이 키우다가 때가 되면 우리가 말한 대로 합시다.” 라고 말했습니다. 몇 개월이 지난 후 남편은 매우 난처한 얼굴로 들어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한 가지 나쁜 소식이 있소. 주님의 송아지가 죽었소.” 그의 아내는 “아니, 당신은 어느 송아지가 주님의 것인지 정하지 않으셨잖아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는 “아니, 나는 사실 언제나 흰 송아지를 드리려고 하였단 말이오. 그런데 그 놈이 죽었소.”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 이야기를 듣고 웃어넘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으로서는 결코 웃을 일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매사에 주님의 송아지는 죽습니다. 언제나 죽은 것은 주님의 송아지라는 말입니다. 돈이 없어 곤란을 겪게 되면 우리는 먼저 주님의 송아지를 잡습니다. 언제나 맨 처음 깎이는 것은 바로 하나님께 드리기로 한 헌금입니다. 많은 사람에게 있어서 처음에 삭감되는 것은 헌금입니다. 그러나 진실로 우리가 좋아하는 것은 가장 마지막에 삭감될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