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35

성경말씀

(마6:19) 여러분 자신을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마십시오. 거기는 좀이 먹고 녹이 슬며, 도둑이 구멍을 뚫고 훔쳐 갑니다.

오늘의 만나

 어느 날 한 농부가 기쁨에 차서 아내와 가족에게 가장 좋은 암소가 새끼 두 마리를 낳았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한 마리는 붉고 한 마리는 흰 송아지였습니다. “여보, 당신도 마찬가지겠지만, 이 두 마리 중 한 마리를 주님께 드려야 한다는 느낌이 드네요. 잘 길러서 때가 되면 그중 한 마리를 팔아 주님께 헌금합시다.” 농부의 아내는 주님께 바칠 송아지가 어떤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남편은 “그런 일에는 신경 쓰지 말아요. 두 마리를 같이 키우다가 때가 되면 우리가 말한 대로 합시다.” 라고 말했습니다. 몇 개월이 지난 후 남편은 매우 난처한 얼굴로 들어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한 가지 나쁜 소식이 있소. 주님의 송아지가 죽었소.” 그의 아내는 “아니, 당신은 어느 송아지가 주님의 것인지 정하지 않으셨잖아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는 “아니, 나는 사실 언제나 흰 송아지를 드리려고 하였단 말이오. 그런데 그 놈이 죽었소.”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 이야기를 듣고 웃어넘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으로서는 결코 웃을 일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매사에 주님의 송아지는 죽습니다. 언제나 죽은 것은 주님의 송아지라는 말입니다. 돈이 없어 곤란을 겪게 되면 우리는 먼저 주님의 송아지를 잡습니다. 언제나 맨 처음 깎이는 것은 바로 하나님께 드리기로 한 헌금입니다. 많은 사람에게 있어서 처음에 삭감되는 것은 헌금입니다. 그러나 진실로 우리가 좋아하는 것은 가장 마지막에 삭감될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30

성경말씀

(빌4:6)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서 기도와 간구를 통하여 감사한 마음으로 여러분의 구할 것을 하나님께 말씀드리십시오.

오늘의 만나

나는 항상 “오 주님, 이제 제가 산책을 하려고 합니다. 저를 부축하시고 북돋우시며 강화시키소서.”라고 기도합니다. 이것이 주님을 마시는 길입니다. 이렇게 할 때 나에게는 근심이 전혀 없습니다. 근심이 올 때마다 당신은 “오 주님, 이 근심은 당신의 것입니다. 제 것이 아닙니다. 저는 근심을 당신께 드립니다. 당신이 저를 위하여 그것을 감당하시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해야 합니다. 이렇게 할 때 당신은 주님의 요소를 당신 안으로 받아들이고, 신진대사 작용은 당신 안에서 계속 진행될 것입니다. 그 결과 당신을 통해 밖으로 표현되는 것은 그리스도입니다. 이것이 그리스도를 사는 것입니다. 이 비결을 모르는 사람들은 그리스도를 사는 것을 어려운 것으로 생각합니다. 사실상, 당신은 다만 지속적으로 주님께 말하는 것을 실행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럴 때 당신은 자연스럽게 그리스도를 살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25

성경말씀

(계3:3) ... 네가 깨어 있지 않으면, 내가 도둑같이 갈 것인데, 내가 어느 때에 너에게 갈지 네가 결코 알지 못할 것이다.

오늘의 만나

깨어 있어야 한다는 것은 사람에게 아주 힘들고 피곤한 일입니다. 왜냐하면 깨어 있다는 것은 자기를 지키는 것이며, 그렇지 않으면 잠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를 가까이 하지 않고, 그분이 우리를 감찰하시고 주의하시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면, 우리는 깨어 있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일에서도 우리는 깨어 있을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가 만일 그리스도를 가까이 한다면, 우리는 여러 일들에 대하여 명료한 안목을 가질 것입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흐름에 순응한다면, 이 안목을 잃어버릴 것입니다. 우리의 눈은 반드시 전일해야 하고 하나님의 뜻을 향해야 합니다. “네가 깨어 있지 않으면, 내가 도둑같이 갈 것인데, 내가 어느 때에 너에게 갈지 네가 결코 알지 못할 것이다”. 믿는 이들이 만일 깨어 있지 않다면, 결국이 얼마나 엄중한지요! “내가 도둑같이 갈 것인데”. 이것은 원래 주님이 세상 사람을 대하시는 방법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7:20

성경구절

(살전 5:17-18)  끊임없이 기도하십시오. 모든 일에 감사하십시오. 왜냐하면 이것이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여러분에 대하여 가지신 뜻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어느 믿는이가 감람나무를 심어 놓고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나의 나무에 수분이 필요하오니 이슬을 내리사 적셔 주소서."  그러자 하나님은 비를 내리셨습니다.  하나님께 또 "하나님이여! 나의 나무가 햇빛이 필요한데 나무에게 햇빛을 주세요."라고 하자, 구름이 흩어지고 비가 멎으면서 하나님은 햇빛을 공급하셨습니다.  그는 또 "하나님!  이제는 그 조직을 견고하게 하기 위해 서리를 내리셔야 합니다."라고 기도했습니다.  기도한 대로 그 식물 위에 한 겹의 얕은 서리가 내렸습니다.  그러나 예상치 않게 밤이 되자 그 작은 나무는 죽어 버렸습니다.  그러나 그는 다른 믿는이를 찾아가서 그의 기이한 체험을 알려 주었습니다.  그 믿는이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나도 한 구루의 작은 나무를 심었지요.  지금은 매우 번성하게 자랐습니다.  나는 나의 나무를 위해 조금도 염려하지 않고 다만 하나님께 맡겼습니다.  그를 지으신 하나님은 무지한 나보다 더욱 그의 필요를 아십니다.  그래서 나는 하나님께 어떤 조건과 건의와 방법을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다만 '하나님!  나무에게 필요한 것을 주십시오.  바람이든 비든 서리든 눈이든 햇빛이든 그 무엇이든 간에. 당신이 지으셨기 때문에 그의 필요를 아실 것이고 또한 그에게 공급하실 것입니다.' "라고 기도했습니다. 기도는 당신이 하나님의 참모가 되는 것이 아니라, 당신의 사정을 하나님께 맡기고 의뢰하여 그분이 이루게 하는 것입니다.

출처:온전케 하는 예화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