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6:20

성경말씀

(딤후4:2)  말씀을 선포하십시오.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준비하고 있으십시오. 매사에 오래 참고 가르침으로써, 책망하고 꾸짖고 권유하십시오.

오늘의 만나

 나는 지금도 D.L. 무디의 임종시의 이야기를 기억합니다. 그는 그를 둘러선 모든 성도들에게 행복하게 말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그의 전파를 통해 구원받았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나는 그가 죽을 때 신실하게 복음을 전파해 수천 명을 주님께로 이끌었던 지난 날들의 주님을 위한 그의 일을 생각했으리라고 믿습니다. 죽어 가는 동안 그는 환호할만큼 행복했습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우리가 이 땅을 떠날 때 행복하게 “안녕히 계십시오!”라고 형제들과 친척들에게 말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가 그분의 심판대에서 주님 앞에 나타날 때 문제가 되는 것은 우리가 얼마나 열매를 맺었는가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분께 가정과 개인의 관심사를 돌보는 데 시간이 많이 들어 열매를 맺을 시간이 없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이 시대에 우리는 주님의 관심으로 완전히 점령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럴 때 심판대에서 주님은 이렇게 말씀할 것입니다. “잘 하였다, 착하고 신실한 노예야...네 주인의 기쁨에 참여하여라”(마25:21, 23). 만일에 우리가 주님과 동역하기 위해 이 시대에서 신실하지 않다면 그분은 우리를 악하고 게으른 종이라고 부를 것이며 우리를 바깥 어두운 데로 던질 것입니다(마25:26, 30).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6:10

성경말씀

그러나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입니다.(고전6:17)  

오늘의 만나

 '합하는'은 믿는 이들이 주님을 믿어 주님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것을 가리킵니다. 이 연결은 포도나무와 가지들이 연결된 것으로 설명됩니다. 이것은 생명에 속한 문제일 뿐 아니라 신성한 생명 안에서의 문제입니다. 부활하신 주님과 이렇게 연결되는 것은 오직 우리의 영 안에서만 가능합니다. (고전6:17/1 각주)   '한 영'은 영이신 주님과 우리 영의 연합을 가리킵니다. 우리 영은 하나님의 영으로 거듭났고, 하나님의 영은 지금 우리 안에 계시며, 우리 영과 하나이십니다. 이 한 영은 부활을 통해 생명 주시는 영이 되셨을 뿐만 아니라, 지금 우리의 영과 함께 계신 주님의 실재화입니다. (고전6:17/2 각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5:50

성경말씀

(마9:13) 여러분은 가서 ‘내가 긍휼을 원하고 희생 제물을 원하지 않는다.’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배우십시오.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습니다.

오늘의 만나

사람의 사상과 하나님의 사상은 완전히 상반됩니다. 우리는 무언가를 해야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하나님은 우리가 그분의 은혜 안에 지속적으로 머무는 것을 기뻐하십니다. 그분은 내가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마9:13)고 하십니다. 긍휼은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무엇인가를 주시는 것이고, 제사는 사람이 하나님께 무엇인가를 드리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긍휼을 원하신다는 것은 그분이 무엇인가를 드리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긍휼을 원하신다는 것은 그분이 무엇인가를 사람에게 주기를 기뻐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분이 제사를 원치 않는다는 것은 사람이 무언가를 그분께 드리는 것을 기뻐하지 않으신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은 무언가를 사람에게 주실 때 통쾌하게 느끼십니다. 이것이 바로 구원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6. 15:20

성경말씀

(시25:15) 내 눈이 항상 여호와를 앙망함은 내 발을 그물에서 벗어나게 하실 것임이로다

오늘의 만나  

처음 이 구절을 읽는 사람은 아주 특별하다고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올무가 가득한 땅 위를 달려갈 때는 올무를 주목하여 피해 가야 하는데 여기서는 오히려 하늘의 여호와를 앙망한다고 말하기 때문입니다. 얼굴은 하늘을 향하고 앞으로 달려갈 때 지면에 쳐진 올무에 넘어지지 않을 사람이 있단 말입니까? 우리는 마귀가 세운 올무가 반드시 물질적인 것은 아니며 그것이 어디에 설치되었는지도 쉽게 알 수 없음을 인식해야 합니다. 이것을 알고 올무를 주목하며 자기 힘으로 벗어나려고 할지라도 앞을 향해 달려가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앙망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올무의 소재지를 알고 계시고, 올무에 빠지지 않도록 우리의 발을 붙잡으시고, 푯대에 이르도록 한 걸음씩 우리를 돌보십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