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9. 17:05
성경말씀  

(딛2:13) 복된 소망, 곧 우리의 크신 하나님이시요 구주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나타나는 것을 기다리게 하였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복된 소망’은 하나님의 영광 안에서 그리스도께서 영광 안에서 나타나시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때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로서 영광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완전한 아들의 명분 즉 우리 몸의 구속을 받을 것입니다. 이것이 영원한 생명의 소망 곧 영원한 축복의 소망이며 삼일 하나님의 영원한 생명 안에 있는 복된 소망인데 바울은 이 소망을 기초로 하여 사도가 되었습니다. 그분께서 신성한 영광 안에서 나타나시는 것은 그분의 백성을 영원한 왕국 안으로 구원하시기 위한 것일 뿐 아니라 그들을 하나님의 영원한 영광 안으로 들어가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분께서 영광 안으로 나타나시는 것이 우리의 복된 소망입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지혜로 만세 전에 우리를 이 영광 안에 들어가도록 정하셨고 모든 은혜의 하나님은 우리를 이 영원한 영광 안에 들어가도록 부르셔서 구원하셨습니다. 이 영광의 중한 것은 지극히 뛰어나고 영원하며 이 영광으로 인하여 우리는 영화롭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크신 하나님이시며 구주이신 그리스도의 이 영광이 나타나는 것은 우리가 기다리고 있는 복된 소망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9. 17:00
성경말씀  

(롬4:13) 왜냐하면 아브라함이 세상의 상속자가 되리라는 약속이 아브라함이나 그의 씨에게 주어진 것은 율법을 통해서가 아니라 믿음의 의를 통해서 주어진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율법은 사람이 범법함으로 말미암아 일시적으로 더해진 것이기 때문에 구약에서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일시적인 안배이었습니다. 믿음은 하나님의 영원한 계획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에 신약에서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영원한 안배입니다. 구약에서 하나님은 율법에 따라 사람을 대하셨습니다. 만일 그러한 하나님의 안배에 따라 하나님께서 율법에서 명령하신 것을 사람이 행한다면 사람은 의 즉 율법의 의, 율법에서 난 의를 얻었을 것입니다. 신약에서 하나님은 믿음에 따라 사람을 대하십니다. 만일 하나님의 이러한 안배에 따라 사람이 그리스도 곧 하나님께서 사람이 믿도록 정하신 분을 믿는다면 그는 의 즉 믿음의 의, 믿음에서 난 의를 얻을 것입니다. 믿음은 신약 경륜에서 하나님께서 정하시고 구약의 율법을 대치하는 것인데 이것은 신약에야 비로소 왔습니다. 이 믿음은 율법을 대치하는 것으로서 우리에게는 객관적인 것입니다. 이 객관적인 믿음에 따라 하나님께서 우리가 믿도록 의도하신 그리스도를 주관적으로 믿을 때 우리는 믿음의 의를 받습니다. 이 의는 우리가 소유하고 있는 그리스도 즉 하나님께서 정하신 객관적인 믿음에 따라 우리가 주관적으로 믿어 영접한 분으로서 이분이 바로 우리가 영접한 하나님의 의이십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9. 16:50
성경말씀 

(요12:27~28) 지금 내 혼이 괴로우니 내가 무슨 말을 하면 되겠습니까? 아버지, 이 때를 벗어나도록 나를 구원하여 주십시오. 그러나 내가 이 일을 위하여 이때에 왔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십시오.“ 그 때에 하늘에서 음성이 들려왔다. ”내가 이미 나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였고, 또다시 영광스럽게 할 것이다.“ 

 오늘의 만나

 
 사람이신 주님은 그분께서 곧 겪어야 할 죽음 때문에 혼 안에서 괴로워하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분은 “아버지, 이때를 벗어나도록 나를 구원하여 주십시오.”라고 기도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분의 영 안에서는 자신이 이때에 온 것이 바로 아버지의 영광을 위한 것임을 깨달으셨음에 틀림없습니다. 아버지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는 것은 아버지의 신성한 요소를 표현하는 것입니다. 아버지의 신성한 요소는 영원한 생명인데 이것은 성육신하신 아들 안에 있었습니다. 아들의 육신의 껍질은 아버지의 신성한 요소 곧 영원한 생명이 부활 안에서 해방되어 표현될 수 있도록 죽음을 통하여 깨어져야 했습니다. 이것은 밀알의 생명 요소가 껍질이 깨어져 해방되고 꽃이 피어 표현되는 것과 같습니다. 이것이 아들 안에서 아버지 하나님께서 영화롭게 되시는 것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9. 16:45
요 1:4 그분 안에 생명이 있었으며, 그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었다.        16: 우리가 다 그분의 충만에서 받았으니, 은혜 위에 은혜였다. 성경의 신성한 계시 외에는 우리가 또 다른 인격 안에 살 수 있다고 말하는 종교나 철학이 없다. 그러나 성경은 우리가 삼일 하나님안에 살수 있음을 계시한다. 삼일 하나님 안에 살수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은 얼마나 놀랍고 영광스러운가! 삼일 하나님 안에 사는 것은 지적적인 일이다. 온 우주 가운데, 우리가 삼일 하나님 안에 살 수 있다는 이러한 놀라운 기적이 있다. 삼일 하나님 안에 사는 것은 우리의 일상행활에서 그분을 우리의 거처와 우리의 집으로 취하는 것이다.포도나무와 그 가지들은 바로 삼일 하나님의 유기체이다. 이와같이  삼일 하나님 안에 사는 것은 하나님의 유기체로서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것이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아침에누림  (0) 2018.05.09
아침에 누림  (0) 2018.05.09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