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08.14 17:55

19:31 그날은 예비일이었는데, 유대인들은 안식일에 시체들을 십자가에 남겨두지 않으려고 빌라도에게 그들의 다리를 꺽어서 치워달라고 요청하였다. 왜냐하면 그 안식일은 큰 날이었기 때문이다.

32 군인들이 와서 예수님과 함께 못박힌 첫째 사람과 또 다른 사람의 다리를 꺽었다.

33 그러나 그들이 예수님께 와서는 이미 죽으신것을 보고 다리를 꺽지않고,

34 군인들 중 하나가 창으로 그분의 옆구리를 찌르니, 즉시 피와 물이 나왔다.

주님의 찔린 옆구리에서 두 가지, 곧 피와 물이 나왔다. 피는 구속을 위한것으로 죄들을 처리하며, 교회를 사기위한 것이다. 물은 생명을 나눠주기 위한 것으로 죽음을 처리하며 교회를 산출하기 위한 것이다. 주님의 죽음은 두 방면, 즉 구속의 방면과 생명을 나눠주는 방면을 가지고 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8.14 00:15

찬양 499회

Lord, I love You more today



1

Dearest Lord, I come;

This is now my pray’r,

Keep me open to You,

May I always love You.

  Lord, I love You more today,

So much more than yesterday;

Lord, I need You, Lord, I love You.

2

Now that the choice is mine,

Lord, I still choose You;

’Though the paths be not marked,

I’m still trusting in You.

3

And if the way is hard,

If things don’t go my way,

Keep my heart soft to You,

Keep me open to You.

4

Dearest Lord, I pray,

Lead me everyday;

Don’t let things come between,

Keep my eyes fixed on You.

5

When many years have gone,

And many things have passed,

I will still be for You,

I will still say to You:





지방교회 찬송가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8.14 00:10

지방교회 자매집회

M2 싸우는 군대로 편성되기 위해 요구되는 성장과 성숙


지방교회 스토리 유투브 : https://youtu.be/aPAblWLGspM


지방교회 스토리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1168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