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08.22 07:35

20:14 마리아가 이말을 하고 뒤로 돌아섰을때에 예수님께서 서 계신것을 보았으나,그분께서 예수님이라는 것을 알지 못하였다.

15 예수님께서 마리아에게 ``여인이여 왜 울고 있습니까? 누구를 찾고 있습니까?`` 라고 하시니 마리아는 그분을 동산지기인줄 알고 그분께 말하였다. ``여보세요 아저씨가 그분을 옮겨 가셨다면 어디에 두셨는지 말씀해 주십시오. 그러면 내가 그분을 모셔 가겠습니다.``

16 예수님께서 ``마리아여!`` 라고 말씀하시니 마리아가 예수님께 돌아서서 히브리어로 ``라보니!`` 라고 말하였다.(라보니는 선생님이라는 뜻이다)

17 예수님께서 마리아에게 말씀하셨다. ``나를 만지지 마십시오 내가 아직 아버지께 올라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대는 내 형제들에게 가서, 내가 나의 아버지 곧 여러분의 아버지, 나의 하나님 곧 여러분의 하나님께 올라간다고 말씀하십시오.``

18 막달라 여인 마리아가 제자들에게 가서 자기가 주님을 보았다는것과 그분께서 자기에게 이런 말씀을  하셨다는 것을 알렸다.

이전에 주님께서 제자들을 부르신 가장 친밀한 호칭은 `친구`였다. 그러나 부활하신 후에 그분은 그들을 `형제들`이라고 부르기 시작하셨는데,이것은 요한복음12:24절에서 가리키는대로, 그분의 부활을 통하여 생명을 나눠주는 주님의 죽음에 의해 해방된 신성한 생명으로 제자들이 거듭났기 때문이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8.22 00:15

찬양 505회

O Love, that wilt not let me go

new tune


1

O Love, that wilt not let me go,

I rest my weary soul in Thee;

I give Thee back the life I owe,

That in Thine ocean depths its flow

May richer, fuller be.

2

O Light, that followest all my way,

I yield my flickering torch to Thee;

My heart restores its borrowed ray,

That in Thy sunshine’s blaze its day

May brighter, fairer be.

3

O Joy, that seekest me through pain,

I cannot close my heart to Thee;

I trace the rainbow through the rain,

And feel the promise is not vain

That morn shall tearless be.

4

O Cross, that liftest up my head,

I dare not ask to fly from Thee;

I lay in dust life’s glory dead,

And from the ground there blossoms red

Life that shall endless be.




지방교회 찬송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