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6. 13:45
성경말씀 

 (히11:8)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부름을 받고서 장차 유업으로 받을 땅으로 나아가라는 명령에 순종하였으며, 어디로 가는지도 알지 못하고 나아갔습니다. 

 오늘의 만나

 
 한 척의 해군 함대가 항로를 잃어 며칠 동안 다른 배나 해안을 보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함장은 흔들림 없이 밤낮으로 항해를 했습니다. 어느 날 아침 그는 그의 군함이 다행히도 목적지인 부두를 향해 가고 있음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는 어떻게 길을 찾을 수 있었겠습니까? 그는 육지가 보이든 보이지 않든 다만 나침반의 방향을 의지해 항해했던 것입니다. 영적인 노정도 이와 같습니다. 눈을 의지하지 말고 마음속의  성령의 느낌과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해야 합니다. 진정한 믿음은 반드시 순종을 포함해야 하며 믿음과 순종은 축복을 가져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18:00
성경말씀 

 (창22:2)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지시하는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오늘의 만나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그의 사랑하는 독자를 바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이 이것을 하기가 얼마나 어려웠겠습니까? 우리가 아브람함이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입니다. “주님, 나는 백이십 세나 됩니다. 그리고 사라는 죽을 것입니다. 어떻게 당신이 나에게 주신 것을 당신에게 다시 바치라고 요구하실 수 있습니까?”  그분이 우리에게 주신 은사들, 능력, 일, 성공은 다시 그분께 드려져야 합니다. 우리가 주님을 잘 누린 후, 어느 날 주님은 그분이 우리에게 주셨던 은사, 일, 성공을 그분께 다시 되돌려 주기를 우리에게 요구하실 것입니다. 그분은 말씀하실 것입니다. “이제 내가 너에게 어떤 것을 요구할 시간이다. 나는 너에게 나를 위해 일하라고 하거나 선교 지역으로 가라고 요구하지 않겠다. 나는 내가 너에게 주었던 것을 다시 돌려주기를 너에게 요구한다.” 이것이 오늘날 우리 모두가 취해야 하는 길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17:55
성경말씀  

(창18:1) 여호와께서 마므레 상수리 수풀 근처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니라 오정 즈음에 그가 장막 문에 앉았다가 

 오늘의 만나

 
 마므레는 ‘강함’을 뜻하고, 헤브론은 ‘교제, 친교, 우정’을 뜻합니다. 창세기 18장 1절에 의하면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방문하러 오신 것은 그가 마므레에 있을 때였습니다. 그 방문에서 하나님은 그에게 나타나셨을 뿐 아니라 오랫동안 그와 함께 머무셨으며 그와 함께 음식을 먹기까지 하셨습니다. 우리 모두는 주님과의 지속적인 교통을 유지해야 합니다. 이것은 갑자기 발생하는 일이어서는 안 되며 가끔 생기는 일이어서도 안 됩니다. 그것은 지속적이어야 합니다. 아마 몇 년 전에 당신은 주님께 제단을 쌓았다고 말할지 모르나 오늘은 어떻습니까? 나는 아브라함이 생애의 대부분을, 주님과 지속적인 교통을 할 수 있었던 헤브론에서 보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하나님을 경배하고 그분을 섬기고 그분과의 지속적인 교통을 할 수 있도록 우리는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에서 제단을 쌓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이 헤브론에 있는 세 번째 제단의 체험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4. 15:15
창17:7  나는 나의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그리고 나와 네 뒤를 이을 너의 씨 사이에 대대로 세워서 영원한 언약으로 삼고, 너와 네 뒤를 이을 너의 씨에게 하나님이 될 것이다. 갈 3:14  그것은 아브라함의 복이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이방인들에게 이르게 하고, 또 약속하신 그 영을 우리가 믿음을 통해 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신성한 경륜과 신성한 분배는 또한 아브라함의 씨에 대한 약속에서도 보게 된다. ....아브라함이 우상을 숭배하고 있던 어느 날, 영광의 하나님께서 그에게 나타나셔서 그를 부르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바벨론의 기반인 시날이라는 곳에서 불러내셔서 그를 좋은 땅 가나안으로 인도 하셨다. 아브라함이 가나안 땅에 이르자 하나님은 그에게 나타나셔서 한 씨에 대한 약속을 주셨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4
오늘의 누림  (0) 2018.05.14
오늘의 말씀  (0) 2018.05.14
오늘의 말씀  (0) 2018.05.14
오늘의 누림  (0) 2018.05.14
오늘의 누림  (0) 2018.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7. 19:30
창41:40-41 그대는 나의 집을 다스리시요.나의 모든 백성이 그대의 말을 따를 것이오, 내가 그대보다 높은 것은 오직 이 보좌 뿐이오, "파라오가 요셉에게 말하였다. "이제 나는 그대가 이집트 온 땅을 다스리게 하겠소" 아브라함, 이삭, 요셉과 함께한 야곱은 한 인격이다.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이 각각 완전한 영적인 한 인격에서 분리된 한방면이 아닌 것처럼 요셉도한 마찬가지이다. 오히려,,,,,요셉은 야곱은 한 방면이다. 성격은 하나님을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만을 언급한다. 그러나 우리는 성숙의 단계에 이른 야곱에 이를 때, 성숙한 생명에 통치한 방면이 있음을 본다. 아브라함도, 이삭도 통치하지 않았다. 그러나 요셉은 야곱을 대표하여 통치하였다. 다시말하면 야곱은 요셉을 통하여 통치한 것이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누림  (0) 2018.05.07
아침에누림  (0) 2018.05.07
아침에누림  (0) 2018.05.07
아침부흥  (0) 2018.05.07
아침부흥  (0) 2018.05.07
요셉의 일생은 그리스도의 일생의 복사판이었다.  (0) 2018.05.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7. 16:50
성경말씀 

(갈3:14) 그것은 아브라함의 복이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이방인들에게 이르게 하고, 또 약속하신 그 영을 우리가 믿음을 통해 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바울은 이방인에게 미치는 아브라함의 복을 성령이라고 말합니다. 성령은 하나님께서 모든 나라를 위하여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축복이라는 것과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들이 받은 축복이라는 것을 가리킵니다. 성령은 복합된 영이고 사실상 삼일성 안에서 성육신, 십자가에 죽으심, 부활, 승천, 강림의 과정을 거치신 하나님 자신이시며 이는 우리가 그분을 생명과 모든 것으로 영접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복음의 초점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축복의 물질적인 방면은 좋은 땅이었고 이것은 모든 것을 포함한 그리스도의 예표였습니다. 그리스도는 결국 모든 것을 포함한 생명 주는 영으로 실제화 되었으므로 약속된 영의 축복은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땅의 축복과 일치합니다. 사실상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체험 안에서 실제화된 분이신 성령은 우리가 누리기 위한 하나님의 풍성한 공급의 근원이 되는 좋은 땅입니다.
출처 : 내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7. 15:20
성경말씀  

(히11:8)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부름을 받고서 장차 유업으로 받을 땅으로 나아가라는 명령에 순종하였으며 어디로 가는지도 알지 못하고 나아갔습니다. (10)왜냐하면 그가 하나님께서 설계하시고 건축하신 기초가 있는 성을 간절히 기다렸기 때문입니다. (15~16)만일 그들이 떠나온 곳을 계속해서 그리워하였더라면 돌아갈 기회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 그들은 더 좋은 곳인 하늘에 속한 고향을 그리워한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아브라함은 첫 번째 히브리인 즉 강을 건넌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저주받은 우상의 땅인 갈대아를 떠나 큰 강인 페라스 강 즉 유브라데 강을 건너 축복의 좋은 땅인 가나안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곳에 정착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약속의 땅에서 순례자처럼 심지어 추방당한 사람 즉 망명한 사람처럼 우거하면서 더 나은 본향, 하늘에 있는 본향을 사모하면서 자신의 본향을 찾고 있었습니다. 이것은 그가 땅에 속한 편에서 하늘에 속한 편으로 또 다른 강을 건널 준비가 되어 있었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이삭과 야곱은 그와 동일한 발자취를 따랐으며 이 땅에서 외국인과 나그네로 살면서 하나님의 지으실 터가 있는 성을 바라보았습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Isaac yim 2018. 5. 7. 10:16

 

우리는 아브라함이 모리아산에서 이삭을 번제물로 하나님께 드린 것을 통하여 하나의 기본적인 원칙을 본다. 즉,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무엇이든지, 심지어 그것이 그분께서 우리 안으로 일해 넣으신 것이고 우리를 통하여 일하신 것일지라도 결국에는 반드시 그분께 돌려드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그 어떤 것도, 심지어 그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일지라도 붙잡지 않고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믿음의 생활을 하게 된다. 이것은 우리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이다.

 The highest demand of God
We see a God's basic principle through the offering Isaac as a burnt offering to God by Abraham. That is, all that God has given us, even what He has wrought into us and through us, must eventually be offered back to Him, that we may live a life of faith, not holding on to anything, even to the things given by God, but relying only on God Himself. This is the highest demand of God to that we must to learn on the way of our christian life.

'누린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달콤한 하나  (0) 2019.01.17
[지방교회] 상추  (0) 2018.07.10
믿는이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  (1) 2018.05.07
밈든이들이 배워야 할 가장 높은 공과  (1) 2018.05.07
감추인만나  (0) 2018.05.06
참된교회  (0) 2018.05.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Isaac yim 2018. 5. 7. 10:12

믿는이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

우리는 아브라함이 모리아산에서 이삭을 번제물로 하나님께 드린 것을 통하여 하나의 기본적인 원칙을 본다. 즉,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무엇이든지, 심지어 그것이 그분께서 우리 안으로 일해 넣으신 것이고 우리를 통하여 일하신 것일지라도 결국에는 반드시 그분께 돌려드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그 어떤 것도, 심지어 그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일지라도 붙잡지 않고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믿음의 생활을 하게 된다. 이것은 우리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이다.

The highest demand of God
We see a God's basic principle through the offering Isaac as a burnt offering to God by Abraham. That is, all that God has given us, even what He has wrought into us and through us, must eventually be offered back to Him, that we may live a life of faith, not holding on to anything, even to the things given by God, but relying only on God Himself. This is the highest demand of God to that we must to learn on the way of our christian life.

'누린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 상추  (0) 2018.07.10
믿는이가 배워야 할 가장 높은 하나님의 요구  (1) 2018.05.07
밈든이들이 배워야 할 가장 높은 공과  (1) 2018.05.07
감추인만나  (0) 2018.05.06
참된교회  (0) 2018.05.06
무엇으로 물을 긷는가?  (0) 2018.05.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5:18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믿음의 생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