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의변호와확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23 진리의 변호와 확증(12) - 지방교회 진리변호확증 자료
posted by 스마일은혜 2018. 11. 23. 00:00


(지방교회) 진리의 변호와 확증

제2장 : 어떠한 이단인가

- 두 신성한 아버지, 두 생명주는 영, 세 하나님

아들이 아버지라고 불리심

그러나 몇몇 비난자들은 이렇게 비난할지 모른다.

‘당신은 아들이 아버지이시고 그리스도가 그 영이라고 말하지 않는가? 이것은 분명히 삼위 양식론자들이 말하는 것이다.’

이것에 대해 나는, 내가 삼위 양식론을 관심하지 않고 성경의 순수한 말씀만을 관심한다고 답변하겠다.

이사야 9장 6절은,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 아기는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불리고, 그 아들은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불린다고 말한다.

아들이 아버지라고 말하는 것은 해석이 아니다. 그것은 인용이다.

만일 이 구절을 주의깊게 읽는다면, 당신은 본문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이 아기를 가리키며 영존하시는 아버지가 아들을 가리킨다는 것을 알 것이다.

역대로 모든 전통적인 성경학도들은 구유에서 나신 아기가 전능하신 하나님이셨다는 것에 동의했다.

오직 유대인과 불신자들만이 이것을 부인하려고 한다.

그러나 대다수의 그리스도인들은 이 구절의 반만 믿는다.

그들은 아들이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불리는 나머지 반 구절은 무시하거나 왜곡한다.

이제 그것을 왜곡하는 여러 가지 방법을 들어서 이 구절을 자세하게 고찰해 보자.

이사야 9장 6절은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고 말한다.

이 구절에는 두 요점을 가진 두 문구가 있다.

첫 번째 행은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이며, 두 번째 행은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이다.

이 구절의 중반부에서는 그분이 하나님의 행정을 수행하는 분이시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그 어깨에 정사를 메었기’ 때문이다.

이것은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이 우리에게 주신 바 된 것이 하나님의 행정을 수행함을 가리킨다.

이 구절의 후반부에는 그 아기의 이름과 아들의 이름이 있다.

‘그 이름’은 아기의 이름과 아들의 이름을 가리킨다.

그 이름은 기묘자, 모사, 평강의 왕이라 불리울 것이다.

이러한 이름들에서 우리는 전능하신 하나님과 영존하시는 아버지를 본다.

의심할 바 없이 ‘전능하신 하나님’은 아기의 이름이고 ‘영존하시는 아버지’는 아들의 이름이다.

그러므로 이 구절의 두 문구에 따르면, 우리에게 난 아기는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불리고, 주신 바 된 아들은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불린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우리에게 난 아기가 베들레헴 말구유에 나신 예수라 하는 아기인 것에 동의한다.

더 나아가 우리 모두는 이 아기가 참으로 전능하신 하나님이셨다는 것에 동의한다.

모든 참되고 근본적인 그리스도인들은 이것을 인정한다.

이것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은 누구든지 참된 그리스도인이 아니다.

그러나 많은 근본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이 두 번째 행에 문제를 갖고 있다.

그들은 단순하게 아들이 아버지이심을 믿지 않는다.

이사야 9장 6절이 말하고 있는 바를 그대로 믿기 때문에 우리는 삼위 양식론자라는 비난을 받는다.

우리를 삼위 양식론자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은 삼신론자의 위험에 떨어진다.

신성한 삼위일체는 하나인 면과 셋인 면을 오해하고 오용하며, 삼신론은 셋인 면을 강조함으로 하나인 면을 부인한다.

그러나 성경에 있는 순수한 계시는 진리의 양면을 다 가지고 있다.

모든 근본주의자들은 우리에게 나신 아기가 전능하신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믿지만, 두 번째 요점 곧 우리에게 주신바 된 아들이 영존하시는 아버지라는 것을 다소 소홀히 하고 심지어 반대한다.

그들은 여기에 커다란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들에게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들은 이 구절을 왜곡한다.


진리의 변호와 확증
한국복음서원, 워치만 니,위트니스 리
지방교회 생활하기

#지방교회 #변호 #확증 #삼일 하나님 #삼위일체 #교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