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샬롬1 2018.09.11 08:50

하나님의 빛 비춤과 인식


시편 36편 9절
[주의 광명 중에 우리가 광명을 보리이다]

두 가지 빛이 있다
먼저는 [주의 광명]이 있고 우리가 그 광명 안에 들어 갈 때 우리는 [광명]을 보게 된다

하나님에게서 온 빛 만이 사람에게 무언가를 보여준다
빛이 임할 때 우리는 그것을 알게 되기 때문에 더이상 그 일이 옳으냐 그르냐를 물어볼 필요가 없다

시편 139편 23절이 어떻게 말하는지를 생각해 보자

시를 쓴 사람은
[하나님이여 나를 살피사 내 마음을 아시며]
`나를 실피사`는 무슨 뜻인가?

이것은 내가 내 자신을 살핀다는 말이 아니다
시를 쓴 사람은 `하나님이여 나를 살피사`라고 말했다

내 스스로 살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으로 나를 살피시게 하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빛을 얻는 방법이다

이 말은 내가 나의 참된 상태를 돌보지 않고 제멋대로 행할 수 있다는 뜻이 아니다
결코 그렇지 않다

이것은 자기 검토로 교정받아야 할 것들을 얼마나 발견했든 간에 이런 살핌은 언제나 극히 피상적인 것이라는 말이다

우리 자신에 대한 참된 인식은 우리가 자신을 살피는 데서 오지 않고 우리를 살피시는 하나님으로부터 온다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