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11.13 08:54

8:26 그런데 주님의 천사가 빌립에게 말하였다. ``이러나십시오. 그리고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을 따라 남쪽으로 가십시오. 그 길은 사막 길입니다.

27 빌립이 일어나 길을 떠났다. 마침 에티오피아 사람 곧 에티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제정을 맡은 권세있는 내시가 경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28 돌아가는 길에 자기 마차에 앉아서 신언자 이사야의 글을 읽고 있었다.

29 그 영께서 빌립에게 말씀하셨다. ``가서 이 마차에 바싹 다가서라.``

30 빌립이 달려가 그가 신언자 이사야의 글을 읽는것을 듣고서, ``지금 읽으시는 것을 이해하십니까?``라고 하니,

31 그가 ``나를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떻게 이해할수 있겠습니까?``라고 하며, 빌립에게 마차에 올라와 자기와 함께 앉기를 청하였다.

32 그가 읽고있던 성경구절은 이러했다. ``그는 도살될 양처럼 끌려갔고, 또 털깎는 사람앞에서 잠잠한 어린양처럼 그의 입을 열지않았으며,

33 굴욕 속에서 재판을 정당하게 받지 못했고, 그의 생명을 땅에서 빼앗겼으니, 누가 그의 세대를 이야기할수 있겠습니까?``

34 그러자 내시가 빌립에게  말하였다. ``한가지 묻겠습니다. 신언자가 한 말은 누구를 가리키는 것입니까? 자기 자신입니까? 아니면 다른 사람입니까?``

35 빌립이 입을 열어, 이 성경말씀에서 시작하여 그에게 예수님을 복음으로 전하였다.

36 그들이 길을 따라 가다가 물 있는곳에 이르자, 내시가 ``보십시오. 물이 있습니다. 내가 침례 받는것을 무엇이 막겠습니까?`` 라고 하니,

37 빌립이 ``그대가 마음을 다하여 믿으면 구원을 받을 것입니다.`` 라고 하자, 그가 대답하였다 ``나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아들인것을 믿습니다.``

38 그래서 내시가 명령하여 마차를 세우게 하였다. 그리고 빌립과 내시 두사람이 물에 내려갔으며, 빌립이 그에게 침례를 주었다.

39 두 사람이 물에서 올라오자, 주님의 영께서 빌립을 데려가셨다. 그래서 내시는 더 이상 그를 보지 못하였지만, 기뻐하며 자기 길을 갔다.

40 그 뒤 빌립은 아소도에 나타났으며, 여러 도시를 지나가면서 복음을 전하다가 마침내 가이사랴에 이르렀다.

사도행전은 복음전파를 통해 주님의 왕국을 확산시키는 주님의 움직임이 그영의 인도와 지시에 따른것을 보여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11.13 00:15

찬양 562회

나 세상일로 바쁠 때

내 마음의 노래 177장


1.

나 세상 일로 바쁠 때 "날 따르라" 말하신 주

피곤 속에 주저할 때 또 부르사 이끄셨네

기쁨과 빛 곧 솟았네 부름에 응할 때

영광 안식과 또 환호 나의 앞 길에 함께 해


후렴 (1-2절)

나 여기서 헌신의 단 쌓았네 숯불로 날 단련하소서

주는 은혜로 날 선택해 난 주 선택해 꿈 이뤄


2.

세상의 길 형통하여 벌떼처럼 붐비지만

난 다른 데 속했으니 그들로 차지케 두세

난 그분 쓰임 위하여 주께 분별됐네

주여 나를 관장하사 모두 새 길에 쓰소서


3.

두 주인 어찌 섬기리 세상 또는 하나님 상

향유 사용 단 한 번 뿐 보류말고 쏟아붓세

내게 주님은 참 사랑 주만 사랑하리

매일 주님께 밝히리 "오직 당신만 내 사랑"


후렴 (3절)

내 일생에 진귀한 것 다만 땅이 하늘에 연결된 것

주의 미소는 나의 기쁨 푯대 향해 달려가세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11.13 07:05  Addr  Edit/Del  Reply

    아멘! 참 사랑이신 주님! 당신만 사랑하리!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11.13 00:10

지방교회 자매집회 기을 국제 장로

M3 한 새사람의 창조와 산출


지방교회 스토리 유투브 : https://youtu.be/oRoR0IWG-D4


지방교회 스토리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377268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11.13 07:42  Addr  Edit/Del  Reply

    아멘! 여러분은 지난날의 생활 방식을 따르는 옛사람, 곧 그 속이는 것의 욕정에 따라 썩어져 가는 옛사람을 벗어 버린 것이며... 새사람, 곧 하나님을 따라 그 실재의 의와 거룩함으로 창조된 새 사람을 입은 것입니다.(엡 4:22, 24)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11.13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198회

염려와 의무


지방교회 이만나 유투브 : https://youtu.be/fBTZs5R_fmU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377313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멘 2019.11.13 07:16  Addr  Edit/Del  Reply

    아멘! 생계를 위한 염려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위한 의무! 염려와 의무를 분별케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