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3.19 00:10

찬양 393회

Lord Jesus draw me one step further


1

Lord Jesus, draw me one step further;

Draw me, Lord from where I am.

I’ve been here too long already.

Move me, Lord, I know You can.

2

Your whisper, Lord, so softly sounding,

Deep within my heart does burn.

Let Your stillness now subdue me

That Your feeling I discern.

3

All idle thoughts and impure feelings,

Lord, remove from mind and heart.

Wash me in the crystal water

And more life to me impart.

4

All hidden things that block my vision,

Rocks of self-ambition, pride;

Now expose and burn away, Lord

By Your look intensified.

5

Increase the weight of glory in me,

Let Your Spirit now transform,

That all things would not be wasted

But would work to save me more.

6

Lord Jesus, oh how much I need You!

Thank You, Lord, that You are here,

Ever present as the Body.

I would always seek You there.




지방교회 -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3.19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진리이만나 15회

그리스도는 살아계신 하나님


지방교회 동영상 채널 유투브 : https://youtu.be/kXZEVs37UgQ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tv.kakao.com/v/3966072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햅시바 2019.03.18 09:10

12:12 그 이튿날 명절에 와 있던 큰 무리가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오신다는 말을 듣고

13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예수님을 맞으러 나가서 외쳤다. ``호산나!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 이스라엘의 왕이시여, 찬송을 받으십시오!``

14 예수님께서 어린 나귀한마리를 보시고 그 위에 타셨는데, 이것은 성경에 

15 ``시온의 딸아 두려워하지 마라 보아라 너의 왕께서 나귀 새끼를 타고 오신다.``라고 기록된 것과 같다.

16 제자들이 처음에는 이 일을 깨닫지 못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영광스럽게 되신 후에야 이일이 예수님에 대하여 기록된것이며, 사람들이 예수님께 그렇게 행했다는 것을 기억했다.

17 예수님께서 나사로를 무덤에서 불러내시어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리셨을때, 그분과 함께 있었던 무리가 그일을 계속 증언하였다.

18 무리는 예수님께서 이 표적을 행하셨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에 가서 그분을 맞아 들였다.

19 그러자 바리새인들이 서로 말하였다. ``보십시오 여러분은 헛수고를 하고 있습니다. 온 세상이 그를 따라가 버렸습니다.``

여기의 `호산나` 라는 말은 `기도하니 구원하여 주십시오` 를 뜻하는 히브리어의 표현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3.18 00:15

찬양 392회

Lord, breathe Thy breath of life upon me

영어찬송 843장 / 한국어 608장



Hymn 843  

SUBJECT: THE CHURCH-HER BUILDING

METER: 9.8.9.8.

AUTHOR:  

COMPOSER: Clement C. Scholefield


1 Lord, breathe Thy breath of life upon me,

  I’m as a bone disjoined and dry;

  O may Thou quicken and restore me

  And with Thy Body unify.

2 Lord, breathe Thy breath of life upon me,

  My spirit is so bound and slow;

  O break my shackles and release me,

  To mingle in Thy Body’s flow.

3 Lord, breathe Thy breath of life upon me,

  My burdened spirit cannot rise;

  May Thou encourage and revive me

  To share Thy Body’s full supplies.

4 Lord, breathe Thy breath of life upon me,

  My barren spirit has no joy;

  O may Thou satisfy and bless me,

  Thy Body’s riches to enjoy.

5 Lord, breathe Thy breath of life upon me,

  To me a true dependence give;

  Deal with my death and isolation,

  That in Thy Body I may live.




지방교회 -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3.18 07:38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멘! 오 주예수님, 탈골되어 마른 뼈같은 제게 생명의 호흡 불어넣어 주사, 당신의 생명의 풍성한 몸에 온전히 연결 연합되게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