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08.18 19:42

20:1 그 주의 첫날 새벽 아직 어두울때 막달라여인 마리아가 무덤에 와서 돌이 무덤에서 옮겨진 것을 보고,

2 달려가서 시몬 베드로와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던 다른 제자에게 ``사람들이 주님을 무덤에서 가져가 어디에 두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라고 하니,

3 베드로와 그 다른 제자가 나가서 무덤으로 갔다.

4 둘이 함께 달려갔는데, 그 다른 제자가 베드로보다 빨리 달려가서 무덤에 이르러,

5 몸을 굽혀 들여다보니 세마포가 놓여 있는 것이 보였다. 그러나 그는 들어가지 않았다.

6 시몬 베드로도 그를 뒤따라와서 무덤에 들어가보니 세마포가 놓여있었고,

7 예수님의 머리를 쌌던 수건은 세마포와 함께 놓여 있지않고 따로 한곳에 개어져 있었다.

8 그제야 무덤에 먼저 왔던 그 다른 제자도 들어가서 보고 믿었다.

9 그때까지도 그들은 예수님께서 죽은자 가운데서 반드시 살아나셔야 한다는 성경말씀을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

10 그 제자들은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주님의 부활은 이미 성취되었지만, 주님의 부활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제자들이 주님을 향한 사랑으로 추구할 필요가 있었다.

posted by 햅시바 2019.08.17 15:24

19:38 이런일이 있은후 예수님의 제자였으나 유대인들이 두려워서 그 사실을 숨겨오던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빌라도에게 예수님의 시신을 가져가게 해달라고 요청하였다. 빌라도가 허락하자, 그가 와서 예수님의 시신을 가져갔다.

39 또 일찍이 밤에 예수님을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몰약과 침향을 섞은것을 백 리트라쯤 가지고 왔다.

40 그러므로 그들이 예수님의 시신을 모셔다가 유대인의 장례 관습대로 그 향료와 함께 세마포로 묶었다.

41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힌 곳에 동산이 있었으며 그 동산에는 아직 아무도 장사 지낸적이 없는 새 무덤이 있었다.

42 그날은 유대인의 예비일이었고, 또 무덤이 가까이 있었으므로 그들은 예수님을 거기에 안치하였다.

주님의 옆구리는 찔렸지만, 그분의 뼈는 하나도 꺽이지 않았다. 이것은 비록 주님의 육체적인 생명은 끝난다 할지라도 그분의 부활생명, 바로 그 신성한 생명은 어떤것에 의해서도 상하거나 손상될수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생명은 교회를 산출하고 건축하는 생명이며, 또한 우리가 주님을 믿어서 얻은 영원한 생명이기도 하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8.16 00:15

찬양 501회

My only hope is the Lord



My only hope is the Lord;

Everything depends on Him.

Lord, I’ve loved You before,

But I know that love is unstable.

Set me as a seal on Your heart,

Set me as a seal on Your arm.

My trust is not in my holding power

But in Your love and strength.

In this close, sweet union,

I lean on You, my Beloved.

Fill my being to express You, Lord,

Until You come, my Love.




지방교회 찬송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