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8.22 00:15

찬양 505회

O Love, that wilt not let me go

new tune


1

O Love, that wilt not let me go,

I rest my weary soul in Thee;

I give Thee back the life I owe,

That in Thine ocean depths its flow

May richer, fuller be.

2

O Light, that followest all my way,

I yield my flickering torch to Thee;

My heart restores its borrowed ray,

That in Thy sunshine’s blaze its day

May brighter, fairer be.

3

O Joy, that seekest me through pain,

I cannot close my heart to Thee;

I trace the rainbow through the rain,

And feel the promise is not vain

That morn shall tearless be.

4

O Cross, that liftest up my head,

I dare not ask to fly from Thee;

I lay in dust life’s glory dead,

And from the ground there blossoms red

Life that shall endless be.




지방교회 찬송가

posted by 햅시바 2019.08.21 14:11

20:11 그러나 마리아는 무덤밖에 서서 울고 있었다. 울면서 몸을 굽혀 무덤안을 들여다보니,

12 흰옷을 입은 두 천사가 앉아 있는데, 한 천사는 예수님의 시신을 안치하였던 자리 머리맡에 또 한천사는 발치에 앉아있었다.

13 천사들이 마리아에게 ``여인이여, 왜 울고 있습니까?`` 라고 하니, 마리아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사람들이 내 주님을 가져다 어디에 두었는지 내가 모르기 때문입니다.``

마리아는 주님의 시체가 안보이자 큰소리로 울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