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1 14:40
고후 3:18 그러나 우리 모두는 너울을 벗은 얼굴로 거울처럼 주님의 영광을 바라보고 반사함으로써 그분과 동일한 형상으로 변화되어 영광에서 영광에 이릅니다. 이것은 주 영 에게서 비롯됩니다. 요17:22 아버지께서 나에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준 것은 우리가 하나닌 것같이 그들고 하나가 되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신약 성경을 볼 때 우리는 사도들이 제사장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 그들은 계속해서 주님으로 적셔지도록 주님께 자신을 열어 놓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은 주님의 참된 단체적인 표현이었다. 사실상 신약에 따르면 믿는 이는 반드시 이러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베드로와 요한은 특별히 이것을 강조했다. 베드로는 시초의 사도였고 요한은 마지막 사도로서 사역했다. 그 주두사도는 모두 우리가 제사장들이요 제사장 체계라고 말했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