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4.29 00:15

찬양 422회

하나님은 창조해



1- 하나님은 창조해 그의 형상 따라서 

영과 혼과 몸 있는 그릇으로 사람을 존귀한 사람 

이 땅 다스려 주 나타내네 하나님 담아서-


2- 사탄에게 유혹돼 선악 열매 먹은 뒤 

나무 잎새 엮어서 가렸지만 헛되네 타락한 사람 

구속하시려 양 잡아 주님 옷 입혀주셨네-


3- 믿음으로 아벨은 양을 잡아드렸네 하나님은

열납해 뜻에 따른 제물을 타락한 사람 제물 필요해 

아벨과 같이 양 제물 드리세-


4- 비로소 깨달았네 사람의 약한 것을 그러므로 

에노스 주의 이름 불렀네 오 주 예수여 오 주 예수여 

오 주 예수여 그 이름 부르세-


5- 타락한 세대에서 하나님과 동행해 죽음 맛보지 

않고 데려가심 얻었네 삼백 년 동안 동행한 에녹

주 데려갔네 상 얻게 하셨네-


6- 죄가 가득한 때에 의로웠던 노아는 하나님 

은혜 입어 하나님과 동역해 방주 건축해 

세상 심판해 주님과 함께 새 시대 열었네-


7- 반역의 땅 가운데 아브라함 불러내 본토 친척 

떠나서 약속의 땅 주셨네 하나님 약속 모든 이방들 

그 자손 통해 복 얻게 하셨네-


8- 은혜 안에 태어나 은혜 안에 자라나 은혜 안에 

후사 돼 모든 기업 얻었네 이삭의 순종 아들 나타내 

주 일으켰네 리브가 얻었네-


9- 창세 전에 선택돼 사랑하심 받았네 많은 환경 

통과해 처리받고 변화돼 부러진 야곱 하나님 왕자 

생명의 성숙 사람을 축복해-


10- 꿈꾸는 자 요셉은 애굽 땅에 팔리어 많은 

고생했으나 하나님은 기억해 원망 없었네 사랑 

충만해 양식 공급하며 온 땅을 통치해-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4.29 06:47  Addr  Edit/Del  Reply

    아멘! 타락한 세대에서도 분별되어 하나님과 300년 동안 동행한 에녹! 묵묵히 인내하며 방주 건축하여 새로운 시대를 연 노아! 고난에도 원망 없이 순수함을 지킴으로 생명 안에서 왕으로서 다스린 요셉! 본들이 있음을 감사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6 16:00
성경말씀 

 (창4:2上) 그가 또 가인의 아우 아벨을 낳았는데 (4:26) 셋도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에노스라 하였으며 그 때에 사람들이 비로소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오늘의 만나  

창세기 4장에서 우리는 특별한 의미를 가진 두 이름을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이름은 공허함을 뜻하는 '아벨'입니다. 사람이 타락한 결과, 인생은 공허해졌습니다. 오늘날의 사람들을 보십시오. 바쁘게 움직이지만 그들 안에는 무언가 비어있고 공허함이 있습니다. 그들 속 깊은 곳에 허무함이 있습니다. 사회적인 지위에 상관없이 아무리 재산이 많고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여러분이 밤이나 아침 일찍 혼자 조용히 앉아 있을 때 당신 안에는 무언가 비어있음을 느낄 것입니다. 그러한 허무감이 지금 제가 말하는 공허함입니다. 그러므로 솔로몬왕이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사람이 해 아래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자기에게 무엇이 유익한고(전1:2~3)라고 말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없는 타락한 사람들인 우리는 우리의 어떠함과 소유한 모든 것과 행하는 모든 것이 허무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는 다만 공허하고 허무한 사람일 뿐 입니다. 의미있는 특별한 두 번째 이름은 부서지기 쉬운, 죽어야 마땅한 사람을 뜻하는 '에노스'입니다. 사람이 타락한 후에 인생은 공허해졌을 뿐 아니라 부서지기 쉽고 죽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자신이 부서지기 쉽고 약하고 깨지기 쉽다는 것을 인정해야 합니다. 우리는 얼마나 쉽게 부서지는지요! 또한 사람은 죽을 수 밖에 없습니다. 어느 누구도 자신이 일주일을 더 살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습니다. 아무도 내일을 모르는 것입니다. 우리는 인생이 공허하다는 것과 사람이 부서지기 쉽다는 것을 깨달을 필요가 있습니다. 만일 이것을 깨닫는다면 우리는 자신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며, 하나님의 길을 벗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6 15:55
성경말씀 

 (창4:4)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의 제물은 받으셨으나 (히11:4) 아벨은 믿음으로, 가인이 드린 것보다 더 뛰어난 희생 제물을 하나님께 드림으로써, 의로운 사람이라는 증거를 지녔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그의 예물들에 대하여 증언해 주신 것입니다. 그는 죽었지만, 믿음을 통하여 여전히 말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만나  

아벨은 그의 관념과 사상과 방법이 아닌 하나님의 구원의 방법에 따라 제물을 드렸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주신 계시에 따라 하나님을 경배했던 것입니다. 가인과는 달리 아벨은 자신의 양 떼 중 첫 새끼를 드렸습니다. 그가 기름을 하나님께 드렸을 때, 제물은 죽었을 것이고 피를 흘렸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양이 죽지 않는다면 하나님께 기름을 드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아벨은 자신에게 피를 흘릴 수 있는 제물이 필요함을 알았습니다. 그는 자신이 타락한 부모에게서 태어났으며 하나님의 편에서 볼 때 자신이 악하며 죄가 있고 더렵혀졌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아벨은 구속을 위한 피와 하나님의 만족을 위한 기름이 있는 첫새끼를 드렸습니다. 의심할 것 없이 아벨은 부모의 가르침에 따라 이렇게 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이 자신의 방법이 아닌 하나님의 신성한 계시에 따른 것이었으며 자기의 관년에 따른 것이 아니었음을 보여줍니다. 민수기 18장 17절에 의하면 그리스도의 예표인 소나 양의 첫 새끼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먹을 수 없었습니다. 그것들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예표론에서 볼 때, 아벨은 그리스도를 하나님께 드린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정결케 하는 그리스도의 피와 우리를 덮는 그리스도 자신이 필요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