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9. 19. 05:00

찬송가 255 - 하나님이 주신 아들 416(내마음의 노래) -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09.19 06:36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리에게 음식으로 오심을 감사합니다 당신을 먹으니 배가 불러 살아갈 힘이 넘칩니다. 할렐루야!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09.19 07:33 신고  Addr  Edit/Del  Reply

    음식이신 하나님~~ 맛보면 모두 알게 됩니다😃

  3. zoe zo 2018.09.19 11:02  Addr  Edit/Del  Reply

    아멘! 하나님이 주신 아들! 풍성한 공급과 음식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누리고 또 누리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