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0. 16. 05:00

지방교회 이만나, 몸을 의식하며 몸을 중심 삼음, 생명이만나 382

고전12:13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노예나 자유인이나 모두 한 영 안에서 한 몸 안으로 침례 받았고, 또 모두 한 영을 마시게 되었습니다.

성령은 우리의 영적 침례의 영역과 요소이며 우리는 이러한 성령 안에서 모두 하나의 유기적인 실체 즉 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침례를 받았기 때문에 종족과 국적과 사회적 지위에 상관없이 한 몸이 되어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