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19.09.04 18:14

21:7 그러자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던 그 제자가 베드로에게 ``주님이십니다.!`` 라고 하니, 시몬 베드로는 옷을 벗고 있다가 주님이시라는 말을 듣고서, 겉옷을 두르고 바다에 뛰어들었다.

8 그러나 다른 제자들은 육지에서 거리가 그리 멀지않은 이백 규빗 정도 되는 곳에 있었으므로, 작은 배를 타고 물고기가 든 그물을 끌고 나왔다.

9 그들이 육지에 올라와서 보니, 거기에 숯불이 있는데 그위에 생선이 놓여 있었으므로 떡도 있었다.

10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여러분이 방금 잡은 생선을 몇마리 가져오십시오.``

11 시몬 베드로가 올라가서 그물을 육지로 끌어올리니 큰 물고기가 가득하였으며, 백쉰세 마리나 되었다. 그렇게 많았으나 그물은 찢어지지 않았다.

1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와서 아침을 드십시오.`` 제자들 가운데서 아무도 감히 그분께 ``누구십니까?`` 라고 여쭈는 사람이 없었는데, 왜냐하면 그분께서 주님이시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13 예수님께서 오셔서 떡을 집으시어 그들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렇게 하셨다.

14 예수님께서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나신 후에 제자들에게 나타나신것은 이번이 세번째였다.

이것은 주님께서 자신이 부르신 사람들의 필요를 은혜롭게 돌보아 주신다는 것을 가리킨다. 주님께서 공급하신 떡은 육지의 풍성을 대표하고, 생선은 바다의 풍성을 대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