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 12. 13. 00:15

찬양 584회

향유를 부은 마리아

내 마음의 노래 98장



1. 

향유를 부은 마리아 모든걸 주께 드렸네

지난 세월의 많은 사람들 주님의 향기 맛 보고..

귀중한 생명, 마음의 보물, 지위와 빛나는 장래

주께 허비 했었네. 분명한 그 사랑 인해

가장 좋은 기회를 붙잡은 마리아 처럼

나도 나의 사랑과 내 가진 걸 부으리.


2. 

나의 영과 혼 몸과 마음을 다 하여 내 온 존재를

뜻과 힘 다해 주께 둡니다. 당신을 사랑하므로..

내 온 존재가 주께 점유 돼 주 맘에 나 들어갈 때

주는 나의 모든것 달콤한 교통 나누네.

사랑스런 주님과 영 안에 교통 나누며

그분을 누리는 것 어떠한 행복인가

 

3. 

하늘 아래나 땅 위에 주 외에 누가 있을까.

나의 육체와 마음이 쇠하여진다 해도

나의 모든 걸 잃어도 주님은 영원한 분깃

모든것이 헛되나 주님은 날 사로잡네

이제 나는 보았네. 그 귀함 그의 가치를

이제 고백합니다. 내 맘이 주께 있음을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12.13 06:49  Addr  Edit/Del  Reply

    아멘! 향유, 사랑, 헌신, 교통, 누림, 이상, 희생! 할렐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