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20. 3. 31. 09:21

24:22 벨릭스는 그 길에 관한것들을 더 정확히 알고 있었지만, 재판을 연기하며 ``천부장 루시아가 내려오면 여러분의 사건을 처리하겠소.``라고 하고는

23 백부장에게 바울을 지키되 어느 정도 자유를 주고 그의 친지들이 돌보아 주는것을 막지 말라고 지시하였다.

24 며칠후에 벨릭스가 자기 아내인 유대여자 드루실라와 함께 와서 바울을 불러내어, 그리스도 예수님을 믿는 일에 대한 강론을 들었다.

25 바울이 의와 자제와 장차 올 심판에 관하여 강론하자, 벨릭스가 두려워하며 말하였다. ``지금은 가 있으시오. 기회가 있으면 다시 부르겠소.``

26 그러면서도 그는 바울에게서 돈을 받을까하여, 더 자주 그를 불러내어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다.

27 두 해가 지난후에 보르기오 베스도가 벨릭스의 후임자가 되었다. 그런데 벨릭스는 유대인의 환심을 사려고 바울을 그대로 가두어 두었다.

사도는 벨릭스의 불의와 무절제, 곧 정욕과 욕망의 자제, 특별히 여기서는 성적인 요망의 자제, 특별히 여기에서는 성적인 욕망의 자제에 관하여 강론했다. 또한 벨릭스에게 장차 올 심판에 대하여 강론했으며, 이것은 그에게 하나의 경고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