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햅시바 2020. 12. 26. 09:16

11:16 내가 다시 말합니다. 아무도 나를 어리석은 사람으로 여기지 마십시오. 그러나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나를 어리석은 사람으로 받아들이십시오. 그러면 나도 조금은 자랑할 것입니다.

17 내가 말하는 것은 주님을 따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리석음에 빠져있는 것처럼 이렇게 확신하며 자랑하는 것입니다.

18 많은 사람이 육체를 따라 자랑하니, 나도 자랑하겠습니다.

19 왜냐하면 여러분은 현명하여서 어리석은 사람들을 기쁘게 용납하기 때문입니다.

20 누가 여러분을 노예로 삼거나, 누가 여러분을 삼키거나, 누가 여러분을 빼앗거나, 누가 여러분을 빼앗거나, 누가 자기를 높이거나, 누가 여러분의 뺨을 치더라도, 여러분은 잘도 용납합니다.

21 나는 나 자신을 부끄럽게 만들 셈으로 말합니다. 우리는 전에 너무도 약했습니다. 그러나 누가 어떤일에 담대하다면, 어리석은 말이지만 나도 담대하겠습니다.

22 그들이 히브리 사람들입니까? 나도 그렇습니다. 그들이 아브라함의 후손들입니까? 나도 그렇습니다.

23 그들이 그리스도의 사역자들입니까? 내가 정신 나간 사람처럼 말하는데, 나는 더욱 그렇습니다! 나는 수고도 더 많이 하였고, 감옥에도 더 많이 갇혔으며, 매도 수없이 맞았고, 죽을 고비도 여러번 겪었습니다.

바울은 자신과 유대교도들을 비교하면서, 그리스도의 참된 사역자는 앞의 모든 장에서 암시되었듯이, 그리스도를 자신의 생명공급으로 누려야 할 뿐 아니라, 주님을 따를때 고난도 받아야 한다는것을 분명히 지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