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3. 17:00
요14:20  그날에는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여러분이 내 안에 있으며, 내가 여러분 안에 있는 것을 여러분이 알 것입니다. 23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나의 말을 지킬 것입니다. 그러면 나의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실 것이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서로 거처를 정할 것입니다.  성경에 있는 신성한 계시의 결론은 하나의 건축물인 새 예루살렘이다. 이 건축불은 신성과 인성의 섞임과 연합니다. 요한계시록21장에 있는 새 예루살렘에 대한 묘사가 이것을 입증해 준다. ......하나님의 장막인 새 예루살렘은 하나님께서 거하시기 위한 것이며, 성전이신 하나님과 어린양은 구속된 성도들이 거하기 위한 것이다. 이것은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과 사람의 상호거처임을 가리킨다. 더 나아가, 이 건축물은 사람들로 이루어진 구성체이다. 문들은 진주들로서 이스라엘 열두 지파의 이름이 새겨져 있으며, 열두기초석 위에는 어린양의 열두 사도의 열두 이름이 있다. 이것은 분명히 새예루실렘이 본질과 중심과 전부가 되시는 삼일 하나님과 하나님의 구속된백성으로 이루어진 구성체임을 분명히 보여준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말씀  (0) 2018.05.13
오늘의 말씀  (0) 2018.05.13
오늘의 말씀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누림  (0) 2018.05.13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