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5. 8. 00:05

지방교회 생명이만나 274회

비교하는 것


성경말씀

(고후3:16) 그러나 언제든지 그들의 마음을 주님께로 돌이키기만 하면, 그 너울이 벗어질 것입니다.


지방교회 이만나 유튜브 : https://youtu.be/uVSvyb8pV4k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883794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계시 2020.05.08 07:20  Addr  Edit/Del  Reply

    유일한 목표와 상이신 그리스도 한 분만을 주목하고 앙망하며 추구하는 삶!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14:20
성경말씀  

(고후3:16) 그러나 언제든지 그들의 마음을 주님께로 돌이키기만 하면, 그 너울이 벗어질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젊은이들에게 가장 큰 문제점은 비교하는 것입니다. 두 사람이 같은 장소에서 함께 일할 때, 한 사람이 칭찬을 받는다면 다른 사람은 마음이 무척 상할 것입니다. 이러한 느낌은 빛을 가리게 됩니다. 다른 사람이 칭찬받을 때 우리는 어떤 종류의 느낌을 갖습니다. 이러한 느낌들이 하나의 수건, 곧 빛을 가리고 우리의 마음을 순수하지 못하게 합니다. 무엇이 순수한 마음입니까? 만일 내가 순수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 사람들이 내가 잘못되었다고 말할 때 나는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내가 잘했다고 말할 때에도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나를 칭찬할 때에도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고, 사람들이 나를 칭찬하지 않을 때에도 특별한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나는 사람들의 칭찬을 원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 자신만을 원합니다. 우리가 많은 것들을 원하고 우리의 원함이 복잡하다면 모든 것이, 심지어 우리의 영적인 추구조차도 빛을 가리는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빛을 보기 원한다면 우리를 가리는 모든 것을 벗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도를 적시는 새벽이슬  (0) 2018.05.15
세일즈맨  (0) 2018.05.15
비교하는 것  (0) 2018.05.15
마음이 순수한 사람  (0) 2018.05.15
나는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죽노라  (0) 2018.05.15
강한 자를 결박함  (0) 2018.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4. 15:25
성경말씀  

(고후3:18) 우리 모두는 너울을 벗은 얼굴로 거울처럼 주님의 영광을 바라보고 반사함으로써 그분과 동일한 형상으로 변화되어 영광에서 영광에 이릅니다.

 
오늘의 만나

 과학을 연구하는 사람이 한 형제에게 물었습니다. "나는 신구약 원문 성경을 처음부터 끝까지 세밀하게 열일곱 번 읽었고, 과학적으로 세세하게 비교하여 보았는데 그리스도의 구속은 당신들이 말하고 있는 그런 이상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형제가 말하였습니다. "조금도 이상한 것이 없습니다. 며칠 전, 밤중에 촛불을 켜려고 하는데 아무리 해도 불이 붙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철뚜껑이 덮여 있었던 것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만일 내가 철뚜껑을 벗기지 않고 열일곱 번이나 불을 붙이려 하였어도, 불은 붙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 모든 과학 지식과 선입견을 가지고 성경을 읽는 사람은, 촛불 위에 철뚜껑이 덮여 있는 것과 같이 마음의 눈이 가리워집니다.  성경을 읽을 때에는 자신의 관념과 선입견과 생각 등을 던져 버려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러한 것들은 수건이 되어서, 읽어도 깨닫지 못하게 할 것입니다.
출처:온전케 하는 예화들(1)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7. 19:40
성경말씀 

(고후3:16) 그러나 언제든지 그들의 마음을 주님께로 돌이키기만 하면, 그 너울이 벗어질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형제 두 명이 방에 함께 있었는데 너무 어두웠습니다. 그들은 햇빛을 사모하여 이렇게 의논했습니다. “햇빛을 쓸어 담아 오자” 두 형제는 빗자루와 쓰레받이를 들고 밖에 나가 빛을 쓸어 담았습니다. 쓰레받이 안에 빛이 가득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쓰레받이를 안으로 가지고 들어왔을 때 그 안에 있던 빛은 없어져 버렸습니다. 이렇게 여러번 계속하여 쓸어 담았으나 방 안에는 여전히 빛이 조금도 없었습니다. 어머니가 보고 이상히 여겨 물어 보았습니다. “너희들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니?” 그들이 대답했습니다. “방이 너무 어두워서 방 안에 빛을 넣으려고 해요” 어머니가 말했습니다. “어리석구나! 그냥 창문만 열면 빛은 저절로 들어올텐데 왜 쓸어 담으려고 하는거니?” 형제,자매들이여! 우리는 매일 빛비춤을 원하면서도 마음 문은 오히려 닫고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마음의 문을 열기만 하면 은혜의 빛이 당신을 비출 것이고 당신의 흑암을 거두어 갈 것입니다. 성경을 읽는 것도 이와 같습니다. 읽을 때 우리 마음이 주님을 향하고 주님을 바라보고 있다면 자연히 빛이 있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언제든지 그들의 마음이 주님께로 돌이키기만 하면, 그 너울이 벗어질 것입니다.’(고후3:16)
출처 : 온전케 하는 예화들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