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0. 11. 05:00


동방번개 정체와 대응 전략세미나 개최

美 하지진 원장 "전능신교와 지방교회는 연관성이 없다" 밝혀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소장 심우영목사)가 ‘동방번개(전능신교) 정체와 대응전략 세미나’를 9월 11일 롯데시티호텔(구로점)에서 개최했다.

이날 동방번개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를 해온 美 아시아 리서치 연구센터 하지진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동방번개에 대한 피해가 늘고 있다”고 전제한 후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동방번개에 대한 실체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중국 가정교회를 넘어 이미 한국교회와 미국교회 등에 파고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하 원장은 또 “타 사교 집단에 비해 동방번개에 대한 연구에 대한 자료가 전무한 실정이다”면서 “피해 사례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대부분이다”고 덧붙였다.

하 원장은 특히 “한국교회에서 발간된 자료들을 보면 대부분 중국에서 흘러 들어온 것이 전부다”면서 “구체적인 연구도 없이 자료 대부분이 인용 정도의 수준으로 이로 인해 잘못된 오류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하 원장은 “동방번개가 사용하고 있는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이란 책자는 전능신교가 필요로 한 내용들을 무작위로 인용해 마치 관련성이 있는 것처럼 내포하고 있으나 실상은 무관한 것들이 대부분이다”면서 “이로 인해 인용된 관계자들과 교회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하 원장은 “전능신교를 거절하면 폭력을 사용하여 구타하거나 납치하고 저주를 퍼부어 위협한다”면서 “동방번개에 가입하면 우선 보증서를 쓰게 하여 공포심을 조성하고 떠나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게 하는가 하면 가정과 자녀들을 버리게하여 파괴하고 헌금을 강요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동방번개에 대해 대만기독교회들은 성명서를 통해 “스스로 ‘전능신 교회’라는 단체의 그 언행이 성경의 근본적이며, 정통적이고 완전한 가르침과 다름으로 이 조직은 성경에서 말하는 교회가 아니다. 국민들이 분별하여 그 잘 못된 시스템에 빠져 자신도 모르게 그 조직이 가져다 주는 위험에 빠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발표 한 바 있다.

하 원장은 끝으로 “성경을 분별할 줄 알면 이단 사이비 및 사교 집단들을 대처할 수 있다”면서 “동방번개 지속적인 교세 확장에 대해 한국교회가 관심을 갖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우영 소장은 ‘한국교회 이단 사이비 집단과 동방번개와의 비교 대책 전력’에 대해 발표했다.

심우영 소장은 “우선적으로 동방번개에 대해 연구가들이 세세하게 직접 연구해 발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사교집단의 특징은 전투적으로 교세를 확장해 가는 것이 특징이고 방해가 되는 것은 폭력 등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심 소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 연구가들은 다른 사람이 연구한 자료를 공유하거나 외국의 자료를 번역해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경우가 다반사다”면서 “이들은 우선 누구누구의 영향을 받은 것에 중점을 두고 시작을 해 다른 사람의 자료를 짜깁기해 마치 자기가 한 것처럼 발표하거나 책을 출판한다”고 덧붙였다.

심 소장은 “한국에서는 안마 침술 등으로 유혹하고 있다”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노인들과 주부들이 빠져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가정교회 목회자는 “납치와 폭력은 동방번개에서는 흔한 일이다”면서 “문제는 한번 빠져들면 나오기가 정말 힘들기 때문에 철저하게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에는 피해자 대책 모임이 있고, 공안에는 피해자 신고처가 따로 있을 정도다. 가족 해체가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번에 강사로 등단한 미국 하지진 원장은 동방번개에 대해 15년간 중국 현장을 방문해 그간 연구 조사해 왔다.

지난해 9월에는 중국 정주에서 2년간 현지에서 연구한 동방번개에 관한 논문을 홍콩대학 세미나에서 발표한 바 있다.

하 원장은 끝으로 지방교회와의 동방번개와의 연관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에“중국에는 호함파라는 이단이 있다. 모든 이단은 교주가 있어야 한다. 중국 정부가 문화혁명 때 삼자교회를 반대하는 그리스도인들을 호함파라고 누명을 씌우고 우두머리가 위트니스 리라고 했다. 여러 사람들이 위트리스 리를 호함파로 같이 본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2017년이 돼서야 이 같은 사실이 아니라는 걸 알고 호함파 교주는 위트니스 리 아니다라는 것을 알고 뺐다.”고 설명 했다.

한편 연구소는 정기적으로 이단 사이비 사교 집단에 대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열 방침이며, 관련 책자들을 발간해 한국교회에 알릴 방침이다.

발췌 : 통합기독공보
http://lawnchurch.com/sub_read.html?uid=6716&section=&section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11 06:11 신고  Addr  Edit/Del  Reply

    올바르게 판단을 한다면 이단의 헛됨에 속지 않을 것입니다.

  2. zoe zo 2018.10.11 21:59  Addr  Edit/Del  Reply

    아멘! 진리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성경은 유일무이한 표준입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0. 8. 05:00

동방번개의 정체와 사회적 폐해, 대응전략 나누는 세미나 열려 - 위트니스 리와 워치만 니지방교회와 관련없는 전혀 다른 단체

“공포와 저주로 추종자들 통제…개인을 숭배하는 사교집단”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소장 심우영 목사)가 주최한 ‘동방번개(전능신교) 정체와 대응 전략 세미나’가 지난 11일 롯데시티호텔 구로점에서 개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이단 사이비 집단과 전능신교(동방번개)와의 유사점을 살펴보고 대책 전략이 공개됐다.

특히 전능신교의 정체와 특징에 있어 전능신교의 배경, 교리와 위해성, 대처법이 논의됐으며, 실제적인 피해사례가 소개됐다.

심우영 소장은 “최근 ‘동방번개’, ‘전능신 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사랑의교회’라 불리며 한국교회 뿐만 아니라 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는 단체는 중국에서 유입된 기독교 이단 종파로 신천지와 다름없는 개인을 숭배하는 사교집단”이라 규정했다.

또한 “전능하신 하나님의 교회는 양향빈이라는 여자 교주를 두 번째 성육신한 하나님으로 믿는 종교다. 첫 번째 도성육신한 하나님은 남성이고 두 번째 도성육신한 자는 여성이라고 주장한다”며 “15년 전 양향빈의 남편인 조유산이 창설한 이 단체는 중국서 동방번개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 중국 공안 당국으로부터 사교단체로 판명되어 2012년 12월 동방번개 신자 1000여명이 체포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방번개파의 실제적 교주인 조유산은 2001년 미국으로 도주한 상태다. 한국에는 지난 2013년부터 일간지 광고를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에는 난민 신청 및 충북 일대 수련원 및 임야를 시가보다 비싸게 매입하는 등 체계적인 조직을 갖추고 활동을 전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지난 15년 동안 전능신교를 추적하며 조사해 왔다는 美 아시아 리서치 연구 센터 하지진 원장은 보다 구체적으로 전능신교의 출발과 가르침, 사회적 폐해와 대처법 등을 발표했다.

또한 전능신교는 위트니스 리와 워치만 니지방교회와 관련없는 전혀 다른 단체라며 갖은 유언비어에도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하 원장은 “전능신교는 기독교의 이름을 도용하지만 사실은 성경을 멸시하고 부정하며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이란 책으로 성경을 대체한다”면서 “그들은 교주를 신격화하고 하나님이라 부르고, 종말론을 사용해서 공포심을 조성하고 미신을 전파하며 신도들을 속이며, 위협과 공포와 저주의 방식으로 자신들의 추종자들을 통제하고 조직과 교주를 보호하고, 사회를 위협한다”고 지목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하 원장은 중국 정부가 공인한 이단협회인 ‘중국 반이단 홈페이지’를 제시했다. 그는 “한국은 교단별로 이단대책위원회를 만들 수 있지만 중국에서는 정부의 허가를 얻어야 한다. 우리는 마음대로 이단 사이비라 말할 수 없으며 표준이 필요하다”며 “해당 홈페이지에는 파룬궁과 전능신교, 호함파를 가장 먼저 나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 원장은 “전능신교는 성경은 옛것이라며 새로운 말씀으로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을 제시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성경에서 어떠한 것도 더하거나 뺄 수 없다고 하셨다. 또 예수의 구원은 완전하지 않기에 전능신교가 사람들 곁으로 왔다고 말한다. 하지만 성경은 하늘 아래 구원의 다른 이름을 주신 바 없다고 하셨다”며 핵심적인 차이점을 강론했다.

전능신교가 한국에 처음 등장할 당시 각종 일간지에 800여 차례에 걸쳐 전면광고를 쏟아내 그들의 엄청난 자산 규모에 종교계가 놀란 바 있다.

이에 대해 하 원장은 “중국 공안 고위인사들의 정보에 의하면 그들은 한국 돈으로 수십억씩 헌금들을 계속해서 해외로 보내고 있다. 그들이 돈 세탁을 해서 황금으로 바꿔 홍콩이나 한국으로 가지고 나온다고 알려져 있다”며 “엄청난 금액이지만 정확한 재산 규모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전능신교의 포교 수법과 예배방식도 공개됐다.

하 원장은 “그들은 20여년 전부터 가정들을 방문해서 종교를 전파했다. 가정주부를 의도적으로 만나러 와서 ‘말씀이 육체에서 나타남’이라는 책을 소책자로 나눠서 가지고 다니며 함께 그 책을 읽는다. 6~10명의 소규모로 모이며, 10명을 넘으면 다른 가정을 찾아가서 또 모임을 만드는 방식”이라면서 “현재 파악되기로는 전능신교는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두고 최고급 드라마나 영상들을 제작해 매주 토요일 전 세계 전능신교 교도들에게 영상과 교리를 전파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능신교를 믿게 되면 특히 여성과 어머니들이 휴대폰과 신분증을 놔두고 가정을 떠나버린다. 중국에는 피해자 대책모임이 조직되어 있으며, 북경 공안대학 홈페이지에 피해자 신고처가 개설되어 있다”면서 “금전적인 피해는 비교적 작은 문제다. 가족이 나가서 돌아오지 않는 것이 더 큰 문제이기에 중국 정부는 이들을 돌아오게 하는 일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하 원장은 한국 사회로 급속하게 파고드는 전능신교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성경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원장은 “진짜 지폐와 위조 지폐가 있다. 어떻게 구분할 것인가. 위조가 어떻게 생겼는지 연구할수록 더욱 구분하기 힘들다. 하지만 위폐를 구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진짜 화폐를 연구하는 것”이라며 “전능신교를 가장 잘 대처하는 방법은 성경을 잘 아는 것이다. 성경을 알고 분별할 줄 알면 이단을 가려낼 수 있다”고 말했다

발췌 : 크리스챤연합뉴스
http://cupnews.kr/news/view.php?no=109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08 06:13 신고  Addr  Edit/Del  Reply

    하나님께 기도하며 성경의 계시를 온전히 앎으로 이단에 빠지지 않도록 합시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10.08 08:31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탄의 갖가지 악한 전략에 맞서기 위해 더욱 성경으로 돌아가야지!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10. 5. 05:00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 동방번개 정체 및 대응전략 공개-"전능신교와 지방교회는 연관성이 없다" 밝혀

문병원 기자 / 중국에서 넘어온 동방번개(전능신교)로 인한 한국교회 피해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한국교회에서 발표한 동방번개(전능신교) 자료들이 오류가 많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같은 내용은 11일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소장 심우영목사)가 롯데시티호텔(구로점)에서 열린 ‘동방번개(전능신교) 정체와 대응전략 세미나’에서 제기됐다.

동방번개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를 해온 美 아시아 리서치 연구센터 하지진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동방번개에 대한 피해가 늘고 있다”고 전제 한 후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동방번개에 대한 실체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중국 가정교회를 넘어 이미 한국교회와 미국교회 등에 파고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하 원장은 또 “타 사교 집단에 비해 동방번개에 대한 연구에 대한 자료가 전무한 실정이다”면서 “피해 사례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대부분이다”고 덧붙였다.

하 원장은 특히 “한국교회에서 발간된 자료들을 보면 대부분 중국에서 흘러 들어온 것이 전부다”면서 “구체적인 연구도 없이 자료 대부분이 인용 정도의 수준으로 이로 인해 잘못된 오류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하 원장은 “동방번개가 사용하고 있는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이란 책자는 전능신교가 필요로 한 내용들을 무작위로 인용해 마치 관련성이 있는 것처럼 내포하고 있으나 실상은 무관한 것들이 대부분이다”면서 “이로 인해 인용된 관계자들과 교회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하 원장은 이와 함께 “단적인 예로 전능신교는 위트니스 리와 워치만 니의 가르침을 거절하고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 일부 관계자들은 정확한 사실 확인이나 연구 없이 관계성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연구결과 전혀 관계가 없었다”고 밝혔다.

하 원장은 이어 “한국교회 관계자가 발행한 책자에 ‘Understanding False Religion’ 55-56쪽에 인용을 통해 ‘위트니스 리는 1978년 중국에 들어와서 호함파를 세웠다’고 주장했지만 조사결과 ‘Understanding False Religion’ 55-56쪽에 이런 글이 없다”면서 “위트리스 리는 1949년 이후로 중국에 돌아간 적이 없다”고 지적 했다.

이와 함께 하 원장은 “조유산은 지방교회의 일원으로 위트니스 리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다(67쪽)고 주장하지만 연구조사 결과 전능신교의 가르침과 위트니스 리의 가르침은 완전히 반대 된다”면서 “지방교회들은 적극적으로 전능신교를 반대하며, 조유산을 알지도 못하기 때문에 그를 특별히 사랑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하 원장은 “이처럼 동방번개와 관련된 책을 발간함에 중요한 것은 철저한 연구조사가 뒷받침 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진실인 것처럼 말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오류들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짜집기식 연구 발표 보다는 장기간을 두고 정확한 연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하 원장은 “동방번개의 가르침 실행과 사회에 주는 피해에 대해 중국은 1999년 10월 ‘파룬궁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최초로 ‘이단 종교’에 대한 정의를 제정 했다”면서 “사이비 종교 조직은 종교나 기공의 이름을 도용하거나 혹은 신격화하고 미신과 사이비를 날조 전파하는 등의 수단을 이용해 다른 사람을 혼란케 하고 속이도록 핵심 구성원을 충동질해 구성원들을 통제하고 사회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방번개는 기독교 이름을 도용하지만 성경을 멸시하고 부정하며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이란 책을 성경으로 대체하고 있다.

전능신교는 교주를 신격화하고 하나님이라 부르며, 저주로 신도들을 통제 하는가 하면 자녀 관계를 단절할 것을 선포한다.

이들의 포교 수법은 우선적으로 가족 구성원들과 친구들을 대상으로 한다. 개인적이고 비밀하게 한 번에 한 가정씩 전파해 피해를 주고 있다.

이와 함께 여자회원들을 이용해 남자들을 덫에 빠뜨리는 사례도 많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하 원장은 “전능신교를 거절하면 폭력을 사용해 구타하거나 납치하고 저주를 퍼부어 위협한다”면서 “동방번개에 가입하면 우선 보증서를 쓰게 해 공포심을 조성하고 떠나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게 하는가 하면 가정과 자녀들을 버리게해 파괴하고 헌금을 강요 한다”고 강조 했다.

사교 집단 동방번개 창시자 조유산은 1951년 12월 하얼빈시 아성구 이구진에서 출생했고 철도 노동자였다. 1976년 부여사와 결혼을 했으며, 1983년 장로교회를 다니기 시작했지만 장로들과 의견이 달라 스스로 조직을 구성해 신도들의 집에서 모였다.

1986-1989년 아성구를 중심으로 인근의 가정교회에서 예배 말씀을 전할 정도로 말재주가 있고 찬송을 잘하고 강한 열정이 있었다고 첫 번째 아내인 부여사는 증언하고 있다.

1989년 2월 아성으로 돌아와 용원교회를 설립했고, 1991년-1992년 사이에 전능신교를 세운 후 첫 번째 부인인 부여사와는 1996년 연락을 단절 시켰다.

중국 반 이단 협회 홈페이지에는 중국의 이단들을 나열하고 있는데 교주도 상세하게 나와 있다. 동방번개는 교주는 조유산으로 명시돼 있는데 호암파는 교주 언급이 없다.

이 같은 이유는 중국 관방에서 조사를 통해 위트니스 리와 호함파가 전혀 관계가 없다는 것을 알고 난 후 2017년 9월부터 이름을 호함파 명단에서 삭제했기 때문이라고 하 원장은 말했다.

조유산은 마지막 때에 메시야는 여성으로 온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종말론을 통해 공포심을 조성한다. 2002년에는 34명의 쫑푸 사람들을 납치하기도 했다.

이러한 동방번개에 대해 대만기독교회들은 성명서를 통해 “스스로 ‘전능신 교회’라는 단체의 그 언행이 성경의 근본적이며, 정통적이고 완전한 가르침과 다름으로 이 조직은 성경에서 말하는 교회가 아니다. 국민들이 분별해 그 잘못된 시스템에 빠져 자신도 모르게 그 조직이 가져다 주는 위험에 빠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발표 한 바 있다.

하 원장은 끝으로 “성경을 분별할 줄 알면 이단 사이비 및 사교 집단들을 대처할 수 있다”면서 “동방번개의 지속적인 교세 확장에 대해 한국교회가 관심을 갖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심우영 소장은 ‘한국교회 이단 사이비 집단과 동방번개와의 비교 대책 전력’에 대해 “우선적으로 동방번개에 대해 연구가들이 세세하게 직접 연구해 발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사교집단의 특징은 전투적으로 교세를 확장해 가는 것이 특징이고 방해가 되는 것은 폭력 등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심 소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 연구가들은 다른 사람이 연구한 자료를 공유하거나 외국의 자료를 번역해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경우가 다반사다”면서 “이들은 우선 누구누구의 영향을 받은 것에 중점을 두고 시작을 해 다른 사람의 자료를 짜깁기해 마치 자기가 한 것처럼 발표하거나 책을 출판 한다”고 덧붙였다.

심 소장은 “동방번개의 경우도 전혀 상관도 없는 관계자들을 대비시키고 있다”면서 “관계가 있다면 그에 대한 투명성 있는 자료들이 뒷받침돼야 함에도 대부분 없다”고 지적 했다.

이와 함께 심 소장은 “사교집단들의 특징 중 하나가 벤치마킹의 달인들 이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면서 “기독교 사상을 기반으로 각종 인물을 대비시키고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을 한다”고 말했다.

심 소장은 이어 “사교집단은 말 그대로 성경과 무과한 집단일 뿐이다”면서 “누구누구의 영향을 받아 했다는 식의 논리는 맞지 않다”고 지적 했다.

심 소장은 “한국에서는 경우 안마 침술 등으로 유혹하고 있다”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노인들과 주부들이 빠져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피해 사례와 관련 중국 현지 가정교회 한 목회자는 “동방번개로 인해 가정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딸이 먼저 접하면 그 가정에서 부모보다도 더 윗자리에서 명령을 한다”고 말했다.

이 목회자는 “실제로 딸이 명령해 부모가 동생을 때려죽인 일이 있었다”면서 “이로 인해 중국 전체가 충격에 빠진 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목회자는 “너무도 흉악해 중국 국영 방송인 CCTV에서 재판 과정을 생중계를 하기도 했다”면서 “재판 현장에서도 동생이 악귀가 들려서 때려 죽였다고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말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가정교회 목회자는 “납치와 폭력은 동방번개에서는 흔한 일이다”면서 “문제는 한번 빠져들면 나오기가 정말 힘들기 때문에 철저하게 막아야 한다”고 강조 했다.

전능신교 분부는 미국 뉴욕에 있다. 그들은 많은 돈을 들여서 영상과 드라마 등을 제작해 포교를 하고 있다.

매주 인터넷 등을 통해 배포하고 메시지를 선포한다. 교리나 찬송을 유심으로 심어서 판매하고 있다. 유심 카드 하나가 중국 돈으로 30위안이다. 유심 카드 안에는 동영상 등 각종 자료가 다 포함돼 있다.

하 원장은 “34명 납치당한 관계자 중 한 명을 만났고 6개 장소로 나눠 가두었다”면서 “6명당 12명이 세뇌시키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동방번개는 그들 중에서 6명이 동방번개 신도들이 있었고 한 팀을 만들어 수업을 시켰다고 했다.

6명의 동방번개 가짜학생 중 2명은 여자였는데 저녁때 마사지도 해주고 목사님들을 계획적으로 포섭하려 했지만 2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당하지 안했다고 말했다.

중국 하나성에만 80만 명의 신도가 있고 구체적으로 전체 교세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말이다.

중국에는 피해자 대책 모임이 있고, 공안에는 피해자 신고처가 따로 있을 정도다. 가족 해체가 가장 큰 문제로 지적 되고 있다.

이번에 강사로 등단한 미국 하지진 원장은 동방번개에 대해 15년간 중국 현장을 방문해 그간 연구 조사해 왔다.

지난해 9월에는 중국 정주에서 2년간 현지에서 연구한 동방번개에 관한 논문을 홍콩대학 세미나에서 발표 한 바 있다.

하 원장은 끝으로 지방교회와의 동방번개와의 연관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에 “중국에는 호함파라는 이단이 있다. 모든 이단은 교주가 있어야 한다. 중국 정부가 문화혁명 때 삼자교회를 반대하는 그리스도인들을 호함파라고 누명을 씌우고 우두머리가 휘트니스 리라고 했다. 여러 사람들이 휘트리스 리를 호함파로 같이 본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2017년이 돼서야 이 같은 사실이 아니라는 걸 알고 호함파 교주는 휘트니즈 리 아니다라는 것을 알고 뺐다”고 설명 했다.

한편 연구소는 정기적으로 이단 사이비 사교 집단에 대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열 방침이며, 관련 책자들을 발간해 한국교회에 알릴 방침이다.

발췌 : 서울매일신문
http://www.s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427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unflower100.tistory.com BlogIcon 연기둥 2018.10.05 06: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진리의 말씀을 밝혀 이단에 빠진 사람들을 어두움의 악한 것으로부터 구출하기 원합니다

  2.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텅빈그릇 2018.10.05 08:52 신고  Addr  Edit/Del  Reply

    주 예수님! 이단에 빠져 있는 자들에게 긍휼을 베푸소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