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8.03 05:00


생명이만나 345 - 하나님의 안식 - 지방교회들 이만나

창2:2 하나님의 지으시던 일이 일곱째 날이 이를 때에 마치니 그 지으시던 일이 다하므로 일곱째 날에 안식하시니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8:50
성경말씀 

 (시90:1) 주여 주는 대대에 우리의 거처가 되셨나이다 

 오늘의 만나

 
우리 하나님은 우리의 영원한 거처이십니다. 그분이 우리의 거처이시기 때문에, 우리는 그분 안에서 안식할 수 있습니다. 그분 안에는 또한 먹을 것과 마실 것이 있습니다. 합당한 거처에는 또한 빛, 공기, 거주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벽, 입구들이 있습니다. 우리 하나님은 이 모든 방면을 지닌, 우리가 들어갈 수 있는 거처이십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구주요 구속자요 주인이요 주요 생명이실 뿐 아니라 또한 우리의 거처이심을 깨닫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분은 또한 거주자의 일원이기도 하십니다. 따라서 그분은 우리의 ‘방 친구’이십니다. 우리가 믿는 바로 그 하나님께서 우리와 매일 함께 사는 우리의 ‘방 친구’이십니다. 우리는 우리의 방 친구이신 하나님과 분명하고, 친근하고, 달콤한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우리는 항상 하나님과 함께 그리고 하나님 안에서 살고, 머물고, 거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 참된 보호  (0) 2018.05.15
[지방교회] 그 이름을 부르라  (0) 2018.05.15
[지방교회] 방 친구  (0) 2018.05.15
[지방교회] 그리스도를 바라보기  (0) 2018.05.15
[지방교회] 세 부류의 사람  (0) 2018.05.15
가장 적극적인 것  (0) 2018.05.15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4 15:00
성경말씀  

(마11:28) 수고하고 짐을 진 사람들이여, 다 나에게로 오십시오. 내가 여러분에게 안식을 줄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한번은 런던에서 성경에 대한 간증 집회가 열렸습니다. 이디오피아 왕 셀라시에(Selassie)는 직접 나와 이렇게 간증하였습니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성경을 귀히 여기는 것을 배웠기 때문에, 자란 후에는 성경을 읽는 재미가 갈수록 늘어만 갔습니다. 국사에 바쁜 중에도 항상 성경으로부터, 무한한 안위를 얻었습니다. 특히 '수고하고 짐을 진 사람들이여, 다 나에게로 오십시오. 내가 여러분에게 안식을 줄 것입니다.'(마 11:28)는 말씀은 내게 가장 큰 기쁨이 되었습니다. 그 후 나는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여 원문 성경을 근대 이디오피아어로 번역하여, 모든 백성이 성경을 읽을 기회를 갖게 하였습니다. 어쨌든 성경과 성경의 교훈으로 인하여, 나는 말할 수 없는 만족을 누리고 있습니다."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온 종일 세상 일에 바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들은 성경 읽을 약간의 시간도 내지 못하기에, 그들은 수고하고 무거운 짐을 지며 안식을 얻지 못합니다.
출처:온전케 하는 예화들(1)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3:55
성경말씀 

 (고후3:17) 주님은 그 영이십니다. 주님이신 그 영께서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습니다. (골1:27下) ... 이 비밀은 여러분 안에 계신 그리스도인데, 곧 영광의 소망입니다. 

 오늘의 만나

 
 주님은 어떠한 분이십니까? 주님은 그 영이십니다. 주님은 어디에 계십니까? 주님은 영 안에 계십니다. 우리는 주님이 하늘에 계신다는 관념을 갖고 있습니다. 물론 주님은 하늘에 계시는 주이십니다. 그러나 그분은 영이시며 영 안에 계십니다. 영이 있는 곳에 그분도 계십니다. 그분은 영 안에서 사람과 접촉하십니다. 우리는 자주 전기를 비유로 드는데, 우리의 생활 속에서 전기는 필수적인 것입니다. 그것은 한 면으로 공중에 있고 한 면으로 방 안에 있기 때문에 우리는 접촉할 수 있습니다. 주님을 아직 믿지 않은 많은 친구들은 자주 “하나님이 어디 계시냐?” “주님이 어디 계시냐?” “볼 수 있고 만질 수 있느냐?”라고 묻곤 합니다. 체험이 있는 우리는 하나님은 영이시며, 주님은 영으로서 오늘날 우리의 영 안에 계셔서 우리와 아주 가까우실 뿐만 아니라 우리와 하나가 되셨다는 것을 압니다. 우리가 어디에 있든지 주님의 보혈을 의지하여 주님의 이름으로 그분의 영을 만질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하늘에 계신 주님을 믿을 때 우리는 마음과 영을 그분을 향해 엽니다. 그리고 깊은 곳인 영 안에서 그분의 임재를 느낍니다. 이것은 구원받은 모든 사람이 간증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열린 우리의 마음과 영은 하늘에 계신 주님을 향하기 때문에 우리의 속은 평안과 합당함과 빛과 안식과 강함과 만족이 있습니다. 참되게 구원받은 모든 사람은 그들이 비록 하늘에 계신 주님을 믿었지만, 그들이 믿을 때 그 주님이 그들 안으로 들어오신 것을 간증할 수 있습니다. 처음 믿을 때만이 아니라 믿은 후에도 그들의 그리스도인의 생활에서 하늘의 주님께서 그들의 깊은 곳을 만지시는 것을 느끼게 되며, 그들 안에는 평안하고 안전한 느낌이 있게 됩니다.
출처 : 그리스도인의 생명이 성숙하는 길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5:30
성경말씀  

(마11:28~30) 수고하며 짐을 진 사람들이여, 다 나에게로 오십시오. 내가 여러분에게 안식을 줄 것입니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허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나에게서 배우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의 혼이 안식을 얻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나의 멍에는 편하고, 나의 짐은 가볍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집을 짓고 있는 세 사람이 나무판자로 계단을 만들어 상, 중, 하 세 위치로 나눠 벽돌을 운반했습니다. 밑에 있는 사람은 벽돌을 중간에 있는 사람에게 전달하고 중간에 있는 사람은 벽돌을 받은 후에 위에 있는 사람에게 전달했습니다. 이렇게 하여 신속하게 땅에 있는 벽돌을 위층으로 운반했습니다. 그러나 만일 중간에 선 사람은 밑에 있는 사람이 건네준 벽돌을 위로 전달하지 않거나 위에 있는 사람은 중간에 있는 사람이 전달해 준 것을 받지 않는다면 밑에 있는 사람이 계속적으로 건네준 벽돌에 의해 억눌려질 것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세상으로부터 짐을 자기 몸에 얹어 놓지 말고 하나님께 넘겨야 합니다. 언제든지 우리에게 무거운 짐이 있을 때 마땅히 기도와 간구와 감사로써 하나님께 맡겨야 합니다.
출처 : 온전케 하는 예화들1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6 20:05

성경말씀

(골2:16~17) 그러므로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나 명절이나 초승달 축제나 안식일에 관하여, 아무도 여러분을 판단하지 못하게 하십시오. 이런 것들은 장래 일들의 그림자이며, 그 실체는 그리스도께 속한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안식일은 완성과 안식을 상징합니다. 명절은 매년의 일이고 월삭은 매달의 일이며 안식일은 매주의 일이고 먹고 마시는 것은 매일의 일입니다. 우리는 매일 그리스도를 먹고 마시며, 매주 그리스도 안에서 완성과 안식을 가지며, 매달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시작을 체험하며, 일 년 내내 그리스도를 우리의 기쁨과 누림으로 삼습니다. 그러므로 매일, 매주, 매달, 매년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모든 적극적인 것들의 실재가 되시는데 이것은 만유를 포함한 그리스도의 우주적인 확장을 암시합니다. 그리스도는 복음의 실재이십니다. 복음 안에 있는 모든 좋은 것들은 그리스도께 속해 있으며 바로 그리스도이십니다. 골로새서는 하나님의 경륜의 초점이신 그러한 만유를 포함한 그리스도를 밝히 보여 줍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