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20. 1. 17.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226회

자랑하다가 죽음에 이름


지방교회 이만나 유튜브 : https://youtu.be/CpShwWV6_vY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4056902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6. 16:00
성경말씀 

 (창4:2上) 그가 또 가인의 아우 아벨을 낳았는데 (4:26) 셋도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에노스라 하였으며 그 때에 사람들이 비로소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오늘의 만나  

창세기 4장에서 우리는 특별한 의미를 가진 두 이름을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이름은 공허함을 뜻하는 '아벨'입니다. 사람이 타락한 결과, 인생은 공허해졌습니다. 오늘날의 사람들을 보십시오. 바쁘게 움직이지만 그들 안에는 무언가 비어있고 공허함이 있습니다. 그들 속 깊은 곳에 허무함이 있습니다. 사회적인 지위에 상관없이 아무리 재산이 많고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여러분이 밤이나 아침 일찍 혼자 조용히 앉아 있을 때 당신 안에는 무언가 비어있음을 느낄 것입니다. 그러한 허무감이 지금 제가 말하는 공허함입니다. 그러므로 솔로몬왕이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사람이 해 아래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자기에게 무엇이 유익한고(전1:2~3)라고 말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없는 타락한 사람들인 우리는 우리의 어떠함과 소유한 모든 것과 행하는 모든 것이 허무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는 다만 공허하고 허무한 사람일 뿐 입니다. 의미있는 특별한 두 번째 이름은 부서지기 쉬운, 죽어야 마땅한 사람을 뜻하는 '에노스'입니다. 사람이 타락한 후에 인생은 공허해졌을 뿐 아니라 부서지기 쉽고 죽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자신이 부서지기 쉽고 약하고 깨지기 쉽다는 것을 인정해야 합니다. 우리는 얼마나 쉽게 부서지는지요! 또한 사람은 죽을 수 밖에 없습니다. 어느 누구도 자신이 일주일을 더 살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습니다. 아무도 내일을 모르는 것입니다. 우리는 인생이 공허하다는 것과 사람이 부서지기 쉽다는 것을 깨달을 필요가 있습니다. 만일 이것을 깨닫는다면 우리는 자신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며, 하나님의 길을 벗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5. 17:45
성경말씀  

(창4:26) 셋도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에노스라 하였으며 그때에 사람들이 비로소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오늘의 만나

 
 창세기 4장에서 우리는 특별히 의미 깊은 두 이름을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공허함’을 뜻하는 아벨입니다. 타락한 결과 인생은 공허하게 되었습니다. 오늘날의 사람들을 보십시오. 그들 속 깊은 곳에는 허무한 느낌이 있습니다. 사회적인 지위에 상관없이, 아무리 재산이 많더라도, 아무리 성공했더라도 당신이 밤이나 일찍 혼자 조용히 앉아 있을 때 당신 안에 공백이 있음을 알 것입니다. 특별히 의미 깊은 두 번째 이름은 ‘부서지기 쉬운, 죽어야 할 사람’을 뜻하는 에노스입니다. 타락한 후에 인생은 공허해졌을 뿐 아니라 부서지기 쉽고 죽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얼마나 쉽게 부서지는지요! 사람은 죽게 되어 있습니다. 우리의 인생이 공허하고 자신이 부서지기 쉬움을 볼 때 우리는 자연히 주의 이름을 부를 것입니다. 인류의 제삼 대인 에노스의 때에 사람들은 자신의 약함과 깨지기 쉬움과 죽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을 깨닫고 주의 이름을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교회] 다시 그분께  (0) 2018.05.15
지방교회 - 마므레 상수리 수풀 근처  (0) 2018.05.15
그때에 비로소  (0) 2018.05.15
작은 봉사  (0) 2018.05.15
나그네와 과부와 고아를 돌보시는 하나님  (0) 2018.05.15
터가 굳어져서  (0) 2018.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4. 17:25
성경말씀  

(빌3:8) ...내가 모든 것을 또한 해로운 것으로 여기는 것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님을 아는 지식이 가장 탁월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그리스도 때문에 모든 것을 해로운 것으로 여기고, 그 모든 것을 배설물로 여깁니다... 

 오늘의 만나

 
한 교수와 젊은 학생이 조그마한 배를 타고 함께 배낭여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교수가 젊은 학생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자네는 철학이 무엇인지 아는가?"
"모르겠는데요."
"허허, 자네는  인생의 사분의 일을 잃었군. 그럼 자네 지질학을 아는가?"
"전혀 모르는데요."
"자네는 인생의 절반을 잃었군. 그럼 천문학은 아는가?"
"들어보지도 못했습니다."
"자네는 인생의 사분의 삼을 잃었군."
그때 갑자기 배가 기울어져서 두 사람 모두 물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학생이 교수에게 물었습니다.
"교수님, 그러면 구원을 받으셨습니까?"
"아니, 들어보지 못했네."
"그럼 교수님은 영혼을 잃은 것입니다."
출처: 오늘의 양식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깊 은 샘  (0) 2018.05.14
아바 아버지!  (0) 2018.05.14
구원받았습니까?  (0) 2018.05.14
[지방교회] 보물을 하늘에 쌓음  (0) 2018.05.14
[지방교회] 하나님은 안에서 말씀하심  (0) 2018.05.14
[지방교회] 종소리가 들릴 때마다 기도함  (0) 2018.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