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5.15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122회

장막에 거함


지방교회 이만나 유투브 : https://youtu.be/4s9Kwp6oVrM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39843277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5.15 07:04  Addr  Edit/Del  Reply

    아멘! 주님과의 교통을 유지하는 제단의 생활! 주님의 임재를 누리는 장막의 생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7:55
성경말씀  

(창18:1) 여호와께서 마므레 상수리 수풀 근처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니라 오정 즈음에 그가 장막 문에 앉았다가 

 오늘의 만나

 
 마므레는 ‘강함’을 뜻하고, 헤브론은 ‘교제, 친교, 우정’을 뜻합니다. 창세기 18장 1절에 의하면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방문하러 오신 것은 그가 마므레에 있을 때였습니다. 그 방문에서 하나님은 그에게 나타나셨을 뿐 아니라 오랫동안 그와 함께 머무셨으며 그와 함께 음식을 먹기까지 하셨습니다. 우리 모두는 주님과의 지속적인 교통을 유지해야 합니다. 이것은 갑자기 발생하는 일이어서는 안 되며 가끔 생기는 일이어서도 안 됩니다. 그것은 지속적이어야 합니다. 아마 몇 년 전에 당신은 주님께 제단을 쌓았다고 말할지 모르나 오늘은 어떻습니까? 나는 아브라함이 생애의 대부분을, 주님과 지속적인 교통을 할 수 있었던 헤브론에서 보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하나님을 경배하고 그분을 섬기고 그분과의 지속적인 교통을 할 수 있도록 우리는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에서 제단을 쌓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이 헤브론에 있는 세 번째 제단의 체험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8:00
성경말씀  

(요1:1) 태초에 말씀께서 계셨다. 말씀은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며, 말씀은 곧 하나님이셨다. (1:14) 말씀께서 육체가 되시어 우리 가운데 장막을 치시니, 은혜와 실재가 충만하였다. 우리가 그분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에게서 온 독생자의 영광이었다 

 오늘의 만나

 
우주의 역사 가운데 두 가지 큰 사건이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창조입니다. 창조 전에는 하나님 자신 외에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시간이 시작되었을 때, 하나님은 만물을 존재하게 하셨습니다. 그분은 그것들을 창조하셨지만 그것들의 외부에 계셨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위대한 사건은 이야기가 다릅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육체가 되셨을 때 있었던 성육신입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존재하고 있는 사람 가운데로 이끌어 오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라고 하는 하나님이셨던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때부터 이 사람은 땅 위에 사셨고, 하나님은 더 이상 그분의 피조물 밖에 계시지 않았습니다. 그분은 사람 안으로 들어오셨고, 예수는 하나님과 사람 둘 다이십니다. 그분은 하나님-사람이십니다.
출처 : 생명 메시지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7:05
성경말씀  

(고후12:9) 그러나 주님은 나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나의 은혜가 너에게 충분하다. 왜냐하면 나의 능력은 사람이 약할 때에 온전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나에게 장막으로 드리워지도록 오히려 나의 약한 것을 더더욱 기쁘게 자랑하겠습니다. 

 오늘의 만나

 
 ‘은혜’는 우리가 부활 안에 살 수 있도록 생명주는 영이 되셔서 부활 안에서 과정을 거치신 삼일 하나님을 우리 안으로 가져오시어 우리의 생명과 생명 공급이 되시는, 부활하신 그리스도입니다. 그러므로 은혜는 우리에게 생명과 모든 것 되신 삼일 하나님입니다. 죄인 중의 괴수인 다소의 사울이 가장 앞선 사도가 되어 모든 사도들보다 더 많이 수고한 것은 바로 이 은혜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이 은혜로 말미암은 그의 사역과 생활은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한 부인할 수 없는 간증입니다. 주님의 은혜가 확대되게 하려면 우리의 고난이 필요합니다. 주님의 온전한 능력을 보여 주려면 우리의 약함도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사도는 주님의 능력이 자기 위에 장막을 치도록 자기의 약함을 가장 기쁘게 자랑하곤 했습니다. 은혜는 공급이고, 능력은 은혜의 힘 곧 재능입니다. 둘 다 부활하신 그리스도로서, 그분은 우리의 누림을 위하여 우리 안에 거하시는 생명주는 영이십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