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5.15 찬양 434회 - 이전에 주를 멀리 떠나 (1)
  2. 2018.05.15 품으시는 하나님의 영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5.15 00:15

찬양 434회

이전에 주를 멀리 떠나

한국어 801장



801-이 전에 주를 멀리 떠나



1- 이전에 주를 멀리 떠나 흑암에 있었네

지금은 그 말씀 빛 가운데 주 안에 있네


2- 햇빛이 땅에 쏟아지듯 꽃이 만발하듯

주 예수로부터 퍼져 나온 생명과 사랑


3- 은혜와 진리 충만하신 육신 되신 주님

지금은 내 안에 들어 오셔 내 충만 되네


4- 하나님 영광 나타내려 한 알의 밀알로

이 땅에 떨어져 죽은 주님 다시 사셨네


5- 내 소망 이제 주의 형상 닮는 것 뿐일세

나 항상 죽음에 넘기우며 주 나타내리

(후렴)

주 내 맘 속에 살아 계시네

오 어떤 구원인가 주 내 안에 사네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5.15 06:50  Addr  Edit/Del  Reply

    아멘! 오, 어떤 구원인가! 주님께서 내 맘 속에 살아 계시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6:20
성경말씀  

(창1: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오늘의 만나

 
 우리의 구원받기 전의 상태를 기억해 봅시다. 우리는 황폐했고 공허할 뿐이었습니다. 우리의 생활은 무의미했으며 우리는 흑암으로 덮여 있었습니다. 우리 속에는 심연(深淵)과 무저갱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심연 속에는 귀신들이 들끓고 있었고, 우리가 성질을 내도록 하였으며, 노름을 하게 하고, 영화 구경을 일삼게 하고, 그밖에 많은 악한 일들을 하게 했습니다. 우리는 황폐하고 공허했으며, 흑암과 사망이 가득했었습니다. 그러나 할렐루야!! 어느 날 생명을 가지신 분이 우리에게 오셔서 우리 마음 안에 운행하시고 우리 속에 있는 사망과 깊음 위에 알을 품기 시작했습니다(원문에서는 “하나님의 영이 수면에 (알을) 품고 있었다”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정신적인 것도, 도덕적인 것도 아닙니다. 이분은 우리 안에서 운행하시는 살아 계신 분이며, 둥우리에서 달걀을 품고 있는 암탉처럼 부드럽고 사랑스럽게 일하시는 분이십니다. 이것이 바로 영의 알을 품고 생명을 낳는 그분의 일인 것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큰 봉사  (0) 2018.05.15
심판 중에 배움  (0) 2018.05.15
품으시는 하나님의 영  (0) 2018.05.15
작은 십자가  (0) 2018.05.15
성령의 흐름이 있는 곳  (0) 2018.05.15
목 마 름  (0) 2018.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