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생울타리 2018. 6. 25. 10:32

 

산 책

 

 

이 산에 들어오시려구요 그러면 기슭 어디 넘어져 있는

나무 등걸을 찾아 보셔요 잎사귀 시퍼런 나무들 사이

며칠 전 폭우에 누워버린 등걸 말이지요 그새 둥치 그

늘에 송이버섯을 나란히 매달았어요 향긋한 속살에 벌레

들이 코를 묻고 거기다 알을 까놓았군요 스무고개인 양

가지들을 타고 넘는 개미들, 갈 길 멀어 부지런한 해도

쉬었다 가지요 죽어서 더 풍부해진 삶을 보러 오세요

산 것들로 가득 찬 숲 속의 오후 말라가는 나무 등걸에

걸터 앉으면 놓아버린 목숨도 이렇게 정답지요

 

 

'생울타리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책  (1) 2018.06.25
모란  (0) 2018.06.15
청동 여자  (0) 2018.05.28
깊은 우물 속에서 /생을타리  (2) 2018.05.18
매혹(魅惑)  (3) 2018.05.08
정밀  (4) 2018.04.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cal-church.tistory.com BlogIcon 생울타리 2018.06.25 10:47 신고  Addr  Edit/Del  Reply

    사진은 두주 전에 지체들과 갔던 칠갑산 중턱이랍니다.
    여기 쓰려고 특별히 찍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