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1. 13:10
출17:6 이제 내가 거기 호렙에 있는 반석 위에서 네 앞에 서겠다. 너는 그 반석을 쳐라. 그러면 거기에서 물이 나와 백성이 마실 수 있을 것이다. "모세는 이스라엘의 장로들이 보는 앞에서 그대로 하였다. 고전 10:4 모두 똑같은 영적인 물을 마셨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을 따르는 영적인 반석에서 마셨는데, 그 반석은 그리스도였습니다. 성경은 여러 구절에서 하나님께서 우리의 반석이심을 말해 준다. 신명기 32장18절은 하나님을 우리를 낳은 반석으로 언급한다. 이것은 우리의 반석이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아버지이심을 가리킨다. 이 반석은 낳는 반석이요 생명이 충만한 반석이다. 사무엘 기하 22장47절과 95편1절에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구원의 반석이심을 본다. 더 나아가 이 반석은 우리의 힘이며 우리의 피난처이다. 이 반석은 우리의 숨을 곳과 보호와 덮개와 안전이다. 이사야서32장2절은 주님을 곤비한 땅에 큰 바위 그늘 같다고 말한다. 피곤할때 우리는 이 바위가 주는 그늘 아래 휴식하며 신선하게 된다. 에마른 곳에서 하나님의 백성을 위하여 기다리고 있던 이 반석은 그들이 생수를 마실 수 있도록 매 맞았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0
오늘의 누림  (0) 2018.05.10
오늘의 누림  (0) 2018.05.1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