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 5. 13. 18:05
욥31:8  하나님께서 나를 공평한 저울에 달아보시고 그가 나의 온전함을 아시기를 원하노라 42:5-6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사오나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거두어들이고 티끌과 재 가운데에서 회개하나니다. 하나님께서 욥에게 나타나셨을때 그분의 의도는 욥에게 그가 아무것도 아니고, 하나님은 무한하시고 측량할 수 없으시며 끝을 알 수 없으시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었다. 하나님께서 욥에게 나타나신 것은 또한 하나님께서 욥을 도와 그가 잘못된 영역, 곧 자신을 옛 창조물 안에서 완전하고 올바르고 정직한 사람으로 세우려는 영역에 있음을 때닫게 하기를 원하셨음을 함축하고 있다. 욥은 이러한 것들에서 자신을 영광스럽게 했지만 , 하나님을 그러한 것들을 벗겨 내야 할 방해물들로 여기셨다. 그러한 것들이 벗겨질 때 욥은 하나님의 본성과 생명과 요소와 본질을 받아들여서 신진 대사적으로 변화될수 있으며, 이렇게 변화될 때 하나님 사람 곧 새 창조에 속한 사람이되어 하나님을 표현하고 다른 이들에게 하나님을 분배할 수 있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에 누림  (0) 2018.05.13
아침에 누림  (0) 2018.05.13
아침의 누림  (0) 2018.05.13
아침의 누림  (0) 2018.05.13
아침에 누림  (0) 2018.05.1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