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3:05
출26:1  "너는 꼰 실로 짠 세마포와 청색 실과 자주색 살과 진홍색 실로 만든 천 열 폭으로 성막을 만들되.... 출28:4-5  ....이렇게 네 형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거룩한 의복을 만들어 주어, 그가 제사장으로서 나를 섬기게 하여라, 그들이 쓸 것은 금실과 청색 샐과 자주색 실과 진홍색 실과 세마포이고 우리 자신을 점검해 보자,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말한다면 ....우리는 ....신성한 본성을 표현하는가. 아니면 다른 어떤 것을 표현하는가 ? ....나는 많은 때 우리가 자아와 심지어 육체까지 표현할까봐 염려된다. ....우리는 금 곧 신성한 본성 대산 자아와 육체와 혼과 예사람과 타고난 생명을 나타낸다. 이 모든 부정적인 것을 표현할때 우리는 교회생활 밖에 있다. ....우리가 표현하는 것이 그리스도의 모든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성막의 휘장이 표현하는 것과 똑같은가 ? 우리는 자주색에서 보이는 대로 왕권을 표현하는가 ? 때때로 우리는 아주 연약하고 초라한 어린아이만 표현할 뿐이다. 그러면 구속에 대해서는 어떠한가 ? 사랑스런 형제자매들이 자신이 불결하다는 것을 느끼지 못하고, 주님을 접촉할 때마다 피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지 못할까 염려스럽다. ....대신에 우리는 더럽다는 것을 느끼지 못하고 언제나 우리가 옳다고 느낀다. 우리는 얼마나 주님의 구속을 표현할 필요가 있는지 !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3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3:00
성경말씀 

 (마25:2) 그들 가운데 다섯은 어리석고, 다섯은 현명하였습니다. 

 오늘의 만나

 
‘다섯’은 ‘사’에 ‘일’을 더한 것으로 성경에서 ‘책임’의 숫자입니다. 주님이 열 처녀를 ‘다섯’과 ‘다섯’으로 나누셨다는 것은 그들 모두 하나님이 더해진 구원받은 사람이며, 하나님이 그들 안에 계심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을 얻어 우리 안에 하나님이 계신다면,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책임을 져야 합니다. 믿지 않는 사람은 날마다 하나님 없이 마음대로 대충대충 보낼 수 있지만, 안에 하나님의 생명이 있는 그리스도인인 우리는 마음대로 대충 생활할 수 없습니다. 만일 당신이 구원받지 않은 사람이고 당신 안에 하나님이 계시지 않다면 깨어 있지 않아도 하나님은 당신을 내버려 두실 것입니다. 그러나 구원받은 당신 안에 하나님이 당신의 생명과 능력으로 계시는데, 여전히 구원받지 않은 사람과 똑같이 아무렇게나 생활한다면 주님은 당신에게 경고하실 것입니다. 주님은 구원받은 우리 모두가 하나님 앞에서 합당한 책임을 지기를 원하십니다. 어떤 책임입니까? 바로 현명한 처녀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구원받았으나 현명한 사람이 되는가, 어리석은 사람이 되는가는 우리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어리석은 사람이 되는가 현명한 사람이 되는가는 하나님이 정하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출처 : 그리스도인의 생명이 성숙하는 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05:00

찬송가 450 - UCLA CD - Thou Art All My Life Lord - 지방교회들 찬송가

찬송가 500 - UCLA CD - Thou Art All My Life Lord - 지방교회들 찬송가


 1   Thou art all my life, Lord, In me Thou dost live;

    With Thee all God’s fulness Thou to me dost give.

    By Thy holy nature I am sanctified,

    By Thy resurrection, Vict’ry is supplied.

2   Now Thy flowing life, Lord, Doth enlighten me,

    Bringing in the spirit Fellowship with Thee;

    All my need supplying, Making Thy demand,

    Leading me to cleansing And in Thee to stand.

3   Thy anointing Spirit Me shall permeate,

    All my soul and spirit Thou wouldst saturate;

    Every part transforming Till conformed to Thee,

    Till Thy life shall bring me To maturity.

4   Lord, Thy life abundant, Flowing, rich and free,

    Constantly refreshes And empowers me.

    Death by life is swallowed, Weakness is made strong,

    All my bonds are broken, Gloom is turned to song.

5   I would give myself, Lord, Fully unto Thee,

    That Thy heart’s desire Be fulfilled in me.

    I no more would struggle To myself reform,

    Thus in me to hinder What Thou wouldst perform.

6   I would cease completely From my efforts vain,

    Let Thy life transform me, Full release to gain;

    Build me up with others Till in us Thou see

    Thy complete expression Glorifying Th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샬롬1 2018.05.18 07:14 신고  Addr  Edit/Del  Reply

    주에 신성으로 우릴 적셔주십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2 05:00

찬송가 499 - What a meeting - 지방교회들 찬송가

찬송가 499 - What a meeting - 지방교회들 찬송가

찬송가 499 - What a meeting - 지방교회들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