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8:15
성경말씀 

(눅7:47~50) 그러므로 내가 그대에게 말합니다. 이 여인의 많은 죄들이 용서받았습니다. 왜냐하면 그녀가 많이 사랑하였기 때문입니다. 용서받은 것이 적은 사람은 적게 사랑합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그 여인에게 ”그대의 죄들이 용서받았습니다.“라고 하시자, 함께 상에 앉아 있던 사람들이 속으로 말하였다. ‘이 사람이 누구이기에 죄들도 용서해 주는가?’ 그러나 예수님께서 그 여인에게 말씀하셨다. ”그대의 믿음이 그대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십시오.“ 

 오늘의 만나

 
 누가복음 7장의 그 여자가 주님을 많이 사랑한 것은 그녀의 많은 죄가 용서되었다는 증거였고 시몬이 적게 사랑한 것은 그가 용서받은 것이 적다는 것을 증거했습니다. 용서받은 여인은 구주를 향한 사랑이 있었을 뿐 아니라 사랑으로 일하는 믿음과 평안을 가져오는 믿음도 있었습니다. 그녀를 구원한 믿음은 사랑 안에서 그녀를 구주께로 이끌었고 그녀를 평안히 갈 수 있게 했습니다. 믿음과 사랑과 평안은 구주의 구원을 체험하고 누리기 위한 세 가지 중요한 미덕입니다. 믿음은 구주와 그분의 구원하는 능력과 미덕을 앎으로써 생깁니다. 사랑은 이 믿음에서 오며 또 평안을 가져옵니다. 그 결과 우리는 구주를 따릅니다. 우리가 생활 가운데 구주를 따를 때 믿음과 사랑은 우리에게 평안을 가져와 우리가 주님의 생명을 누리며 그 생명 안에서 자라도록 해 줍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7:15
성경말씀  

(눅15:22~23) 그러나 아버지는 그의 노예들에게 ‘어서 그 제일 좋은 겉옷을 내어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겨라. 또 살진 송아지를 끌어내다 잡아라. 우리가 먹고 즐거워하자. 

오늘의 만나

 
 ‘옷’은 참회한 죄인을 덮어서 하나님을 만족시키는 ‘의’이신 아들 그리스도를 상징합니다. 그 제일 좋은 옷 곧 첫 번째 옷이 돌아온 탕자의 누더기를 대치했습니다. ‘반지’는 하나님께서 받으신 믿는이에게 그분께서 주시는 인(印)이며 인치시는 성령을 상징합니다. ‘신’은 믿는이들을 더러운 세상에서 분별시키는 하나님의 구원의 능력을 상징합니다. ‘살진 송아지’는 믿는이들의 누림을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신 풍성하신 그리스도를 표징합니다. 하나님의 구원에는 두 방면이 있는데 그것은 제일 좋은 옷으로 표징된 외적이고 객관적인 방면과, 살진 송아지로 표징된 내적이고 주관적인 방면입니다. 우리의 의이신 그리스도는 외적으로 우리의 구원이시고, 우리의 누림을 위한 우리의 생명이신 그리스도는 내적으로 우리의 구원이십니다. 제일 좋은 옷은 탕자가 아버지의 요구 조건들을 충족시켜 아버지를 만족하게 할 수 있도록 하였고, 살진 송아지는 아들의 배고픔을 채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즐거워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5:15
성경말씀 

(히2:10) 만물은 하나님을 위하여 존재하고 또 하나님을 통하여 존재하므로, 하나님께서 많은 아들들을 영광 안으로 이끄시려고 그들의 구원의 창시자를 고난을 통하여 온전하게 하시는 것은 합당한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하나님의 큰 구원의 마지막 단계는 그분의 많은 아들들을 영광 안으로 이끄시는 것입니다. 로마서 8장은 우리에게 임한 하나님의 은혜의 역사가 그분의 미리 아심으로 시작하여 예정하심, 부르심, 의롭다 하심의 과정을 거쳐 영화롭게 하심으로 끝날 것임을 말해 줍니다. 또한 모든 피조물이 하나님의 아들들의 나타남(영화롭게 됨)을 고대하고 있으며 피조물들 자신도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 안으로 들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합니다. 이것은 주님의 다시 오심으로 성취될 것이며 그때 우리는 주님과 함께 영광 중에 나타날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소망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아들들의 영화롭게 됨은 하나님의 구원의 목표로서 천년왕국 동안 내내 계속될 것이며 영원토록 새예루살렘에서 완전히 나타날 것입니다. 개척자 곧 선주자이신 예수는 먼저 영광 안으로 들어가셨으며 그분을 따르는 사람들인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정하신 동일한 영광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동일한 길을 가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분은 우리를 타락한 상태에서 구원하신 구주이실 뿐 아니라 우리가 동일한 상태 안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개척자로서 영광 안으로 들어가신 주이십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