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6.28 00:15

찬양 466회

질그릇 안의 보배



1. 부르심에 응답하리 나의 삶에 의미되신 주님

아직 젊지만 추구하리 당신의 귀한 그릇 되리라

목표에 이를 수 있나 헌신의 흐름에 주저할 때

빛 가운데 보게됐네 나의 힘이 아닌 긍휼만이



후) 새롭게 모든 걸 헌신해 시간 구속해 따르리

탁월한 생명을 살게 해 감추인 보배 나타내



2. 질그릇 안의 보배는 주의 탁월한 능력 나타내

그 얼굴 빛에 거하리라 원하는 것 다 사라진대도

압력과 핍박과 상처 부활의 생명이 꽃피게 해

잠시 가벼운 환난이 영원 중대한 영광을 이뤄



3. 영광의 주님 비출 때 주의 목적 위해 분별되어

주인께 귀한 그릇으로 당신의 뜻에 따라 사용돼

말씀으로 씻겨져서 투명하고 순수한 그릇돼

당신의 형상 새기어 당신의 부름에 일어나리



4. 새 예루살렘 건축해 그 꿈 위해 항상 추구하리

서로 사랑해 관유 넘쳐 주님의 권익 위해 싸우리

주님 정하신 길 따라 새로운 부흥을 가져 오리

오 주여 속히 오소서 그 약속 믿는 이 세대 안에





지방교회 찬송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5.03 00:05

지방교회 동영상 생명이만나 117회

어두운 배경으로부터 부르심 받음


지방교회 이만나 유투브 : https://youtu.be/TLrxBPAecI8


지방교회 이만나 카카오TV : https://tv.kakao.com/v/39806778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멘 2019.05.03 08:19  Addr  Edit/Del  Reply

    아멘! 하나님을 버리고 하나님을 떠날 때마다 자신의 성(城), 자산의 탑(塔)을 쌓게 되는 어두운 배경... 이로 부터 구원하소서!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5 19:30
성경말씀 

 (히3:1) 그러므로 하늘에 속한 부름을 함께 받은 거룩한 형제님들... 

 오늘의 만나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부르심을 깨닫는 것을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사실상 그것은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구원받은 날부터 지금까지 주님께 쓰임받는다는 느낌을 가진 적이 있습니까, 없습니까? 우리 속에 주님께서 우리를 쓰실 것이라는 미약한 음성이나 적은 느낌이 있었는가 없었는가를 스스로 자문해 보면 됩니다. 우리가 한번이라도 이러한 느낌을 가졌다면, 그것이 바로 우리를 향한 주님의 부르심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주님을 위해 쓰임받기를 원하는 그 마음은 다 주님의 지극히 큰 움직이심이라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주님께서 창조하신 일은 그분이 우리 속에 주를 위해 쓰임받기 원하는 마음을 주시는 일보다 못한 것입니다. 본래 우리는 주님을 거절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한 우리에게 어찌 주님을 위해 쓰임받으려는 마음이 있었겠습니까? 오늘날 우리 속에 주를 위해 쓰임받으려는 생각이 있다는 것은 주님의 권고와 은혜가 우리에게 임했음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4 18:55
성경말씀 

 (고전 7:24) 형제님들, 각 사람이 어떤 신분에서 부름을 받았든지 하나님과 함께 그대로 지내십시오. 

 오늘의 만나

 
 나는 자신의 선호와 맞는 곳을 찾으려고 이 교회에서 저 교회로 이주하는 성도들을 많이 보아 왔습니다. 그들에게는 생명 안에서의 성장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진실로 생명 안에서 성장했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상황이 가장 어려운 교회에서조차 당신은 여전히 하나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신이 있는 곳에서 하나 될 수 없다면 다른 곳으로 이주함으로 하나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다른 곳으로 이주 한다면 당신이 있었던 곳보다 더 좋지 않음을 발견할 지도 모릅니다. 이로 인해 당신은 또 다시 세 번째 장소로 갈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상황은 여전히 똑같을 것입니다. 당신이 어려워하는 장소에 그대로 머무십시오. 그곳에서 당신은 생명 안에서 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실 그것은 장소의 문제가 아니라 생명 안에서의 성장의 문제입니다. 다시 말하거니와 생명 안에서 성장한다면 성도들과 하나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이 참된 건축입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이만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회의 봉사  (0) 2018.05.14
하나님을 사는 것  (0) 2018.05.14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0) 2018.05.14
생명의 자람은 그리스도의 증가임  (0) 2018.05.14
양무리의 본  (0) 2018.05.14
주의 여종이니...  (0) 2018.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