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9.03.22 00:15

찬양 396회

그리스도 생명 주는 영


한국어 1020장





1020- 그리스도 생명 주는 영



1- 그리스도 생명 주는 영 곧 생명의 말씀일세

생명의 영 내 안에 흘러 그 말씀 날 변케 했네

종일 주를 먹고 또 마시며 숨 쉬네

종일 주를 먹고 또 마시며 숨 쉬어


2- 그리스도 생명 주는 영 곧 생명의 말씀일세

생명의 영 내 안에 흘러 그 말씀 날 변케 했네

기도하며 주 말씀 읽고 또 찬양해

기도하며 주 말씀 읽고 또 찬양




지방교회 - 찬송가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6.15 05:00

 지방교회들의 핵심진리 (4)- 주님이 생명주는 영이시라구요?

-지방 교회들 서적들을 보거나 거기 사람들을 만나 보면 '생명주는 영'이라는 말을 많이 하던데, 성경에 있는 말인가요? 


, 당연히 성경에 있습니다. 고린도 전서 15장 45절 하반절에 보면, "마지막 아담은 생명주는 영이 되셨습니다" 라는 말이 나옵니다. 

  -그래요? 개역성경에서는 못 본 것 같은데....가만 있자, 고전 15장이라고 했지요? 45절이고..."첫 사람 아담은 산 영이 되었다 함과 같이 마지막 아담은 살려 주는 영이 되었나니." 라고 되어 있는데요? 

 우선, 첫 사람 아담은 영어로 'living soul' 이니까 '산 혼' 이 맞구요, '살려주는 영'도 'life- giving Spirit ' 이니까 '생명 주는 영'이라고 번역할 수도 있습니다. 

  -영어 회복 역 말고 권위 있는 영어 성경 중에 'life-giving Spirit'이라고 번역한 것이 있는지요? 

있습니다. 헬라어 원문 그대로 직역한 핸드릭슨사의 'A Literal Translation of the Bible' (Jay P. Green 번역)도 'a life-giving Spirit' 이라고 되어 있구요(932쪽), 참고로 NIV 도 'life-giving spirit'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 좋습니다. 그렇다면, '생명주는 영'은 한 마디로 누구입니까? 성령님이신가요? 

 생명주는 영은 한 마디로 '부활 후 예수님'이십니다. 부활후 예수님을 성령님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요? 삼위는 본체적으로 영원토록 구별되심으로 부활했다고 해서 2격이 3격이 될 수는 없겠지요. 

  -님의 논리대로라면 바울은 '부활 전 예수님'이 '부활 후 예수님'이 되셨다는 말을 하는 것인가요? 그렇다면 둘의 차이가 무엇입니까? 

 예수님을 하나님-사람이라고 부르는 것은 동의하시지요? 
 예수님은 하나님이신 방면에서는 부활 전 이건 후이건 전혀 차이가 없으십니다. 하나님은 영원토록 변치 않으십니다. 
 부활 전 후에 차이가 있다는 말은 주로 그분의 사람 방면에서 그렇습니다. 즉 그분의 인성은 부활 후 썩지 않고, 영광스러운 '영적인 몸'으로 변형되신 것입니다(고전 15:44, 빌3:21). 
 더 쉽게 말한다면, 부활 후 그분의 인성은 보이다가 갑자기 안 보이는 분(눅24:31), 문이 다 닫혀 있었는데도 불쑥 들어오실 수 있는 분(요20:26)이 되신 것입니다. 

  -그거야 다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 아닌가요? 구태여 강조하여 말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우리가 구주와 생명으로 영접한 분이 바로 이 부활하신 예수님 즉 생명주는 영이시라는 것입니다. 
 고전 6:17은 '주님과 연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영입니다' 라고 말하는데 여기서 말한 주님은 바로 우리의 영 안에서 우리와 연합되신 <부활하신 예수님> 즉 '생명주는 영'을 가리킵니다. 
 그러므로 사도 바울은 갈 2:20에서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십니다'(성령이 내 안에 사신다고 하지 않고)라고 말할 수 있었지요. 

  -성령님이 주 예수님을 '대리'해서 우리 안에 계시니까 주 예수님이 우리 안에 계신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배웠는데요? 

 그것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저 하늘에 남아 있게 하시고 우리 사람 안에는 성령만 계시게 하는 신학구조의 산물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주 예수님이 부활 승천하신 후 저 하늘에서 중보 기도하실 뿐 아니라(롬8:34) 동시에 생명으로 우리 안에 내주하심(롬8:10, 골3:4, 1:27, 갈2:20)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성경대로 양면 모두를 믿는 것이 더 균형잡힌 믿음이겠지요. 

  -'그영'과 '생명주는 영' 그리고 '성령'과의 관계를 간단하게 설명해 주실 수 있나요? 

우선 요7:39은 그 당시 기준으로 '예수님께서 아직 영광스럽게 되지 않으셨기 때문에 그 영께서 아직 계시지 않았다'라고 말함으로, 여기서의 '그영'은 '영원 전부터 계시는 성령님'과는 구별된 개념입니다. 
또한 이 본문에서 말하는 '그영'은 예수님이 영광스럽게 되신 시기인 부활을 깃점으로 그후에 존재하셨다는 점에서 고전 15장 45절의 '생명주는 영'과 동의어로 볼수 있습니다. 

  - '그영이 아직 계시지 않았다'는 것은 그 자체가 안 계신 것이라기 보다는 믿는 이들 안에 (저희에게) 안 계신다는 말이 아닌가요? 

언뜻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개역 성경의 '저희에게' (영어성경의 givin)는 원문에는 없고 후대에 임의로 써 넣은 것입니다. 그래서 자세히 보면 이탤릭체로 되어 있지요. 
 그러므로 헬라어 원문 그대로 읽으면 'the Spirit was not yet, 이고 그 이유는 'because Jesus was not yet glorified' 입니다. 즉 그영 자체가 예수님이 영광을 받는 시기인 부활 전까지는 안 계셨다는 말입니다.  
이것은 생명주는 영 즉 아들하나님과 그 안에 구별되나 분리되지 않게 상호내재 하시는 아버지와 성령님 그리고 아들이 성육신 때 입으셨던 인성까지 영화되어 포함된 그영이 예수님 부활 이후에 비로소 계시게 되었다는 말입니다. 

  -성경에서 고전 15:45 말고 그런 그영을 말하는 구절이 또 있나요? 한 곳만 말해 줄수 있나요? 

계시록 22장 17절입니다. 개역성경은 '성령과 신부'라고 번역했지만 원문은 'the Spirit and the bride'입니다. 
우선 여기서 언급된 영은 'the Holy Spirit' 즉 성령이 아니라 the Sprit 즉'그영'입니다. 전후 문맥을 보더라도 그렇고 신부와 함께 언급된 것을 보아도 여기서의 '그영'은 신랑이신 어린양 즉 부활하신 주 예수님입니다. 
 그런데 그영은 다만 주 예수님 만이 아니라 아버지와 성령님이 존재론적으로 상호내주 하시는 아들 하나님 그러니까 삼일 하나님 전체이십니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존재론적인 삼위일체에서는 어느 한 위격을 말할 때는 다른 두 위격이 늘 함께 하신다는 점입니다. 세 위격은 구별되나 분리되시지 않기 때문이지요. 

  -끝으로 하나만 더 묻겠습니다. (지방)교회 측에서는 주님을 성령님이라고 말한 적이 한번도 없습니까?  

있습니다. 성경이 그렇게 말할 때는 우리도 똑같이 성경을 따라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 고후 3:17은 '주는 영이시니' 라고 말합니다. 명망있는 신학자인 헨리 알포드는 앞의 '주'는 그리스도를, 뒤의 '영'은 '성령'을 가리킨다고 말합니다.
('the Lord,' as here spoken of, 'Christ', 'is the Spirit' is identical with the Holy Sprit: not personally nor essentially)(Alford's Greek Testament, 648쪽)

그런데 이것은 본체론적으로 주님이 성령이라는 말이 아니지요. 경륜적인 삼위일체 방면에서 본 기능에 있어서 주님은 성령과 동일시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국내에서는 양태론으로 오해를 했지만, 합동 신학원의 박형용 박사나 웨스터민스터 신학교에서 조직신학을 가르치는 개핀 교수는 경륜적인 방면 즉 기능에 있어서 위 본문은 주님= 성령을 말한다고 제대로 가르칩니다(차영배, 성령론-구원론 부교재, 49쪽). 


  -대화를 할수록 점점 어려워지는 것을 느낍니다.  

예, 그렇지요. 그러나 이러한 진리를 바로 아는 비결은 어떤 신학체계 안에 본문 말씀을 담으려 하지 말고, 그냥 성경 말씀 그대로를 다 믿어 버리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고전15:45, 요7:39, 고전6:17, 골1:27, 3:4, 요일 5:11-12, 고후3:17 그리고 골 2:9, 요14:10-11, 롬8:34, 10 같은 말씀들이 그것들입니다. 

하나님 앞에 나아가 위 본문들을 차분히 묵상하면서 주님께 빛 비춰 주시기를 간구하면 주님이 깨닫게 하실 것입니다.  

이런 깊은 진리는 머리로 알기 이전에 주님이 우리 마음을 열어 보여주시고 깨닫게 해 주셔야 알 수 있는 것들입니다. 


  -아무튼 질문들에 대해서 성의있게 답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감사했습니다. 기회가 되면 더 교제하기로 하지요.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1 19:50
고후3 :17  더구나 주님은 그 영이십니다. 주님이신 그 영께서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습니다. 고전15:45  그러므로 성경에 기록된 대로 첫 사람 아담은 산 혼이 되었지만, 마지막 아담은 생명 주시는 영이 되셨습니다. 고린도전서 6장17절에 따르면, 유기적인 구원에 있어서 하나님의 의도는 믿는 이의 영을 하나님의 영과 한 영으로 결합하여 연합된 영을 이루는 것이다. 렬국, 이 영은 단순히 연합된 영이 아니라 하나님과 한 영이 된 영이며, 신격에서는 아니지만 생명과 본성에서 하나님과 동일하다.

'성경말씀누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오늘의 누림  (0) 2018.05.11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8:45
성경말씀  

(마16:24~25)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오십시오. 왜냐하면 누구든지 자기 혼 생명을 구하고자 하면 혼 생명을 잃을 것이고,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자기 혼 생명을 잃으면 혼 생명을 얻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우리의 자아를 부인하는 것은 우리의 혼 생명 곧 천연적인 생명을 잃어버리는 것입니다. 십자가는 단지 고난받는 것만이 아니라 또한 죽이는 것입니다. 그것은 범죄자를 죽이고 끝냅니다. 그리스도는 먼저 십자가를 지셨고 다음에 십자가에 못박히셨습니다. 그분의 믿는이들인 우리는 먼저 그분과 함께 십자가에 못박혔고 그다음에 십자가를 집니다. 우리가 십자가를 진다는 것은 우리의 자아와 천연적인 생명과 옛사람을 끝내기 위해 그리스도의 죽음의 죽이시는 역사 아래 머무는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자아를 부인하고 주님을 따르게 됩니다. 주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하시기 전에 제자들은 주님을 외적으로 따랐습니다. 그러나 그분께서 부활하신 후 지금 우리는 그분을 내적으로 따릅니다. 그분은 부활 안에서 생명주는 영이 되시어 우리 영 안에 거하시기 때문에 우리의  안에서 그분을 따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