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6 17:25
성경말씀 

 (창17:10)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이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골2:11) 여러분도 그분 안에서 손으로 행하지 않은 할례를 받았습니다. 그것은 곧 육체의 몸을 벗어 버리는 그리스도의 할례입니다. 
(빌3:3) 하나님의 영으로 봉사하고, 그리스도 예수님을 자랑하며, 육체를 신뢰하지 않는 우리가 참된 할례를 받은 사람들입니다. 

 오늘의 만나 

 위 신약의 두 구절은 우리에게 할례가 무엇인지 보여줍니다. 간단히 말해서 할례는 육체를 제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할례받은 사람의 태도는 어떠해야 합니까? 육체에 자랑할 만한 것이 없고 육체를 신뢰하지 않는 태도를 가져야 합니다. 그러므로 할례의 의미는 다름이 아닌 사람 원래의 힘과 천연적인 능력을 처리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들 가운데 가장 큰 문제는 육체가 무엇인지 모르는 것입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알고 있는 육체는 죄의 문제에 관련된 것입니다. 육체가 사람으로 범죄하게 하는 것은 확실하지만 육체가 사람으로 다만 범죄하게 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로마서 8장 8절은 육신에 있는 자들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느니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육체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려고 노력했다는 의미입니다. 많은 경우 육체의 목적은 하나님께 득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려고 노력하는 것입니다. 로마서 7장은 육체가 율법을 지키고 선을 행하며 하나님을 기쁘게 하려고 많은 노력을 하였으나 결국은 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우리의 육체가 할례 받은 이후로 우리는 더이상 자신을 신뢰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자신에 대한 확신을 갖지 않게 되며 우리의 의견을 쉽게 내놓지도 않을 것입니다. 주님 앞에서 우리는 우리가 약하고 무능하며 어쩔 수 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보아야 합니다.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13 19:00
성경말씀  

(골3:11) 거기에는 헬라인과 유대인이나, 할례자와 무할례자나, 야만인이나, 스구디아인이나, 노예나, 자유인이 없습니다. 오직 그리스도께서 모든 것이시며 모든 것 안에 계십니다. 

 오늘의 만나

 
 갈라디아서에서 우리는 그리스도를 사는 것이 종교와 아무런 상관이 없음과, 골로새서에서 철학과 완전히 떨어져 있음을 보아야 합니다. 두 가지 문제인 종교와 철학은 사회에서 높게 평가되고 서로 밀접하게 관련됩니다. 그 둘은 그리스도의 적입니다. 둘은 우리가 그리스도를 체험하는 방해물들입니다. 여러분은 종교와 철학과 문화에서 나와야 함을 아십니까? 이것은 여러분이 이해해야 하는 교리가 아니라, 체험해야 할 실재입니다. 만일 여러분이 여전히 자신을 한국인으로 여긴다면, 여러분의 문화 안에 있는 것입니다. 성경은 새사람 안에는 미국인, 중국인, 일본인 등 어떤 국적을 위한 여지가 없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모든 국가적이고 문화적인 차이들은 매장되었습니다. 이제 여러분의 신분은 그리스도입니다. 그분이 모든 것이십니다. 우리는 그리스도를 살고 있는 사람들로서 종교와 율법과 전통과 규례들과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또한 철학과 문화와도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출처 : 생명메시지3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9 18:10
성경말씀

(갈6:15) 할례나 무할례는 아무것도 아니며, 중요한 것은 새 창조물뿐입니다.

오늘의 만나

옛창조는 아담 안에 있는 우리의 옛사람 곧 출생으로 말미암은 우리의 존재이며 하나님의 생명과 신성한 본성은 전혀 없습니다. 새창조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새사람 곧 성령으로 말미암아 거듭난 우리의 존재입니다. 이 새창조는 하나님의 생명과 신성한 본성이 그 안으로 역사되고 그리스도가 구성 성분이 되어 새로운 조성체가 된 것입니다. 이것은 교회의 본성 곧 내적이고 내재적이며 유기적인 구성 성분을 가리킵니다. 옛창조는 하나님의 요소가 없기 때문에 낡았지만 새창조는 하나님께서 그 요소이시기 때문에 새롭습니다. 비록 우리가 옛창조일지라도 성령을 따라 행할 때 새창조는 실재를 체험합니다. 그러므로 할례와 무할례는 아무것도 아니지만 중요한 것은 그리스도가 생명되시는 새창조입니다. 새창조가 되는 것은 성령을 위하여 심는 이유와 결과입니다. 율법을 지키는 것과 할례를 행하는 것은 육체를 위하여 심는 것이며 그것들은 옛창조를 바꾸지 못합니다. 그러나 성령을 위하여 심을 때 우리는 새창조가 됩니다. 이 새창조는 성령으로 재창조되고 신성한 생명으로 말미암아 변화되며 과정을 거친 삼일 하나님께서 우리와 연합되심으로 그분의 풍성한 요소로 조성된 것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posted by 달콤한 지방교회 스토리 2018.05.07 14:00
성경말씀 

(빌1:20~21)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은 어떤 일에서도 부끄러움을 당하지 않고, 항상 그러하였듯이 지금도 매사에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께서 확대되시도록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나에게 있어서 삶은 그리스도이고, 나에게 있어서 죽음은 유익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의 만나

 바울의 삶은 그리스도를 사는 것이었습니다. 그가 사는 것은 율법이나 할례가 아니라 그리스도였습니다. 그는 율법을 살지 않고 그리스도를 살고자 했으며 율법 안에서 발견되기보다 그리스도 안에서 발견되고자 했습니다. 그리스도는 그의 생명일 뿐만 아니라 그의 생활이기도 했습니다. 바울 안에는 그리스도가 사셨기 때문에 그는 그리스도를 살았습니다. 그는 생명 안에서 또한 생활에서도 그리스도와 하나였습니다. 바울과 그리스도에게는 하나의 생명과 하나의 생활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한 인격으로서 함께 살았습니다. 그리스도는 바울 속에서 바울의 생명으로 사셨고 바울은 밖으로 그리스도의 생활로서 그리스도를 살았습니다. 그리스도를 정상적으로 체험하는 것이 그리스도를 사는 것이고 그리스도를 사는 것은 환경에 관계없이 항상 그분을 확대하는 것입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